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H이전, 전북 "정부에 불복종, 추가 지원 거부"

최종수정 2011.05.14 00:17 기사입력 2011.05.13 15:56

댓글쓰기

LH유치비대위, 혁신도시 반납, 추가지원 거부와 함께 “정부 불복종 운동 전개” 등 밝혀

[아시아경제 이영철 기자] 국토해양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를 경상남도 진주로 이전을 결정하자 전라북도가 크게 반발하고 나섰다.

김완주 전북도지사는 13일 오후 지역 국회의원들과 서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라북도 혁신도시 건설은 산산이 부서지게 됐고, 분산배치를 외쳐왔던 전북도민은 분노와 허탈감, 실망과 노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고 허탈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김 지사는 이어 “우리에겐 단 한 섬의 나락조차 남아있지 않다”면서 “허울뿐인 균형발전, 빈껍데기뿐인 혁신도시만이 남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혁신도시라면 우리는 단호히 거부하겠다”며 “지금부터 시작이란 각오로 다시 싸우겠다”고 말했다.

임병찬 LH 본사유치범도민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과 정헌율 행정부지사, 김호서 전북도의회 의장도 국토부의 진주이전 발표 뒤 도청서 기자회견을 갖고 “LH이전 정부안은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임병찬 비대위 위원장은 “우리 전북도민은 정부안을 결코 받아들일 수 없으며 애초 정부 약속이었던 분산배치가 관철될 때까지 전면투쟁에 나설 것임을 선포한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이어 “이번 정부안은 전북도민을 철저히 우롱하고 정부 신뢰를 스스로 저버린 것으로 믿음을 잃어버린 정부는 더 이상 정부라 할 수 없다”고 성토했다.

정헌율 행정부지사도 “LH는 혁신도시 건설의 핵심 선도기관이므로 LH가 없는 전북혁신도시는 사실상 무산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비대위는 ▲혁신도시 반납 ▲정부의 추가지원 거부 ▲정부 불복종 운동 등을 펼치기로 했다.


이영철 기자 panpanyz@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