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당진 별미행사 ‘실치 축제’

최종수정 2011.04.28 09:33 기사입력 2011.04.28 09:33

댓글쓰기

30일~ 5월1일 석문면 장고항마을…농·특산물 깜작 경매, 낙지 속 진주 찾기 등 이벤트도

지난해 실치축제 때 벌어진 '맨손물고기잡기' 행사 모습.

지난해 실치축제 때 벌어진 '맨손물고기잡기' 행사 모습.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충남 당진의 별미행사인 ‘장고항 실치 축제’가 열린다.

28일 당진군에 따르면 올해로 8회째인 ‘장고항 실치 축제’는 미식가들로부터 인기를 끄는 실치를 주제로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이어진다.

농?특산물 깜작 경매, 낙지 속 진주 찾기, 맨손고기잡기, 실치 무료시식, 뱅어포 만들기 등 행사도 펼쳐진다.

실치는 봄철 입맛을 돋아주는 별미로 당진군 석문면 장고항마을에서 처음 먹기 시작해 지금은 ‘당진 9미’ 중 하나로 손꼽힌다.

실치는 3월 말께부터 5월 중순까지 먹을 수 있는 계절식품이지만 3월 말 처음 잡히는 실치는 부드러워 회로 먹긴 어렵고 4월 초순부터 잡히는 실치가 회로 먹기에 알맞다.
5월 중순 후엔 뼈가 굵어지고 억세져 뱅어포(실치포)로 만들어 양념을 발라 구어 먹거나 쪄 먹는다.

당진군 관계자는 “갓 잡은 실치에 오이, 당근, 배, 깻잎, 미나리 등 야채와 양념을 한 초고추장을 넣고 무친 실치회는 연하고 담백하다”면서 “100% 자연산으로 1접시에 2만5000원이면 3~4명이 먹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실치에 시금치, 아욱을 넣고 끓인 된장국은 해장국으로 일품이다. 실치국을 끓여먹기 위해 사가는 사람도 많다”면서 “칼슘, 인이 많아 건강식, 미용식으로 최고”라고 덧붙였다.


왕성상 기자 wss404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