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경쟁력 위해 테크아트 마케팅 필요"

최종수정 2011.04.19 15:39 기사입력 2011.04.19 15:39

댓글쓰기

방미 중인 오 시장, 19일(현지시간) 하버드 비즈니스스쿨서 '도시경영 비전과 전략, 테크아트' 주제 특강서 밝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미국을 방문 중인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현지시간)"도시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서울은 돌파구가 필요했고 이를 위해 기술(Tech)과 예술(Art)이 결합된 테크아트(Techart)전략을 강도 높게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오세훈 서울시장

오세훈 서울시장

오 시장은 테크아트 전략의 서울시 도시경영 활용사례로 ▲지속가능한 경제성장을 위해 기술(Tech)에 해당하는 '8대 신성장동력(금융, 비즈니스서비스, IT융합, 관광,MICE, 디지털콘텐츠, 녹색산업, 바이오메디컬, 디자인,패션)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디자인과 문화를 더하는 예술(Art)를 더했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18일(현지시간) 하버드 케네디스쿨 강의에 이어 이날 19일(현지시간) 하버드 비즈니스스쿨(HBS)에서 '도시경영의 비전과 전략, 테크아트(Techart)'를 주제로 강의했다.

이어 이제 도시는 문화를 입어야 경쟁력이 높아 질 수 있으며 최첨단 기술에 디자인과 문화를 더한 ‘테크아트 마케팅’을 도심 전반에 적용시켜 실제 도시경쟁력이 몰라보게 상승했다고 강조한다.

실제로 서울시의 도시경쟁력(중국사회과학원발표)은 2006년 27위에서 지난해 9위로 급상승했으며 국제금융경쟁력(영국계 컨설팅그룹 Z/Yen발표) 또한 올해 역대 최고성적인 16위를 기록했다.
그 외 관광경쟁력, 컨벤션 개최순위도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으며, 서울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 수도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또 2010년엔 세계디자인 수도와 유네스코 디자인창의도시로 선정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강연 전 오 시장은 세계적인 석학들과의 만남을 통해 서울의 도시경쟁력 강화방안을 짚어보고, 서울의 소프트파워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세계적 석학이자 스마트파워의 주창자인 조지프 나이(Joseph S. Nye Jr.) 하버드대 석좌교수를 만나 서울의 매력적인 소프트파워를 확인하고 소프트파워에 하드파워를 더한 스마트파워, 스마트 리더십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오 시장은 “도시가 가진 매력이 21세기 도시경쟁력을 좌우한다고 생각한다”며 “소프트파워가 끌어당기는 힘, 즉 매력이라고 한 나이교수의 주장과 일맥상통하다”고 의견을 밝혔다.

또 “하드파워가 명령적 리더십이라면 소프트파워는 설득적 리더십이라할 수 있는데 실제 조직 운영에 있어 상황과 성격에 따라 양자의 적절한 조합이 필요하며 이것이 바로 스마트 파워를 구현하는 리더십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피터 드러커, 톰 피터스와 함께 세계 3대 경영석학으로 꼽히는 마이클 포터(Michael E.Porter) 하버드대 석좌교수를 만나 환담을 나누었다.

오 시장은 포터 교수를 만나 “그동안 서울시는 문화·디자인과 같은 소프트웨어를 통해 서울만의 매력을 창출하기 위해 노력했으며 국제사회에서도 긍정적인 평가를 하기 시작했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틀간의 하버드대 특강과 석학과의 만남을 통해 서울과 한국이 가진 매력과 경쟁력을 차세대 글로벌 리더들에게 각인시켰다”며 “미래 세계를 이끌어 갈 이들이 한국과 서울을 다시 찾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