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00억 월미은하레일, 제대로 서지도 못했다"

최종수정 2011.04.01 11:24 기사입력 2011.04.01 11:24

댓글쓰기

시민검증위원회 조사 결과...재활용땐 300억 추가 투자 불가피

월미은하레일 인천역사.

월미은하레일 인천역사.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월미은하레일이 현 상태로는 운행이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쳐서 운행하더라도 300억 원 가량이 추가로 들 것으로 보여 시공사-인천시간 책임 논쟁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인천 지역 각계 전문가와 월미도 상인ㆍ시민단체 인사 등 17명으로 구성된 '은하레일 시민검증위원회(위원장 박창화 교수)'는 31일 오전 시청에서 월미은하레일의 시설 안전성을 검사한 결과 "현재 시설로는 운행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검증위는 이 자리에서 "1차 시설안전성 검토 결과 교량과 레일ㆍ전동차 운영 시스템 등 거의 모든 부문에서 문제점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문제삼은 것은 "국ㆍ내외에서 검증되지 않은 기술을 안전성 등에 대한 충분한 검토없이 적용했다"는 점이다.

즉 시공사인 한신공영이 월미은하레일에 적용한 기술은 미국의 어버넛社의 특허 기술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전혀 검증되지 않은 것으로 품질ㆍ안전성 등이 의심된다는 것이다. 심지어는 건설기술관리법에 의한 신기술이나 국토해양부가 관리하는 '외국 도입 건설 기술 목록'에도 올라 있지 않다.
검증위는 또 "시공사는 알루미늄 레일이 신기술 인증제품이라고 주장하지만 확인결과 사실과 달랐다"며 "가이드 레일의 경우 계약조건과 달리 알루미늄 재질로 만들어져 강도가 크게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검증위는 이어 지난해 6~8월 758차례 시운전 결과 무려 163번(21.5%)이나 전동차 정차기준(±30㎝)을 벗어나는 등 운영 시스템의 불안전성을 문제삼았다.

아울러 교각과 상판을 연결하는 고장력 볼트가 준공설계 도면보다 90% 넘게 1개 이상 누락시공되는 등 교량 상판을 지지하는 부품이 부실해 안전성에 큰 문제가 있는 점 등도 거론했다.

이 자리에서 박창화 인천대 교수는 "오는 6월 중순까지 자체 검증을 벌여 최종 결과를 전달할 계획이며, 시설 철거 여부는 총괄기관인 인천교통공사가 판단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편 업계에서는 월미은하레일을 재활용하려면 교각과 역사만 남기고 레일ㆍ차량 등은 전면 철거한 후 재시공하는 등 300억 원 가량의 예산이 추가 투입되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추가 비용 부담을 둘러 싼 한신공영과 인천교통공사의 책임 논란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김봉수 기자 bski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