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게임기, '개인기'를 하다

최종수정 2011.03.04 10:18 기사입력 2011.03.04 10: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스마트폰의 확산으로 휴대용 게임기 시장이 위축되면서 각 업체들이 서로 다른 생존 전략을 펼치고 있어 시장 향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닌텐도,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비디오 게임기 업체들은 3D 기능 탑재, 통신 서비스와 연동 등을 통해 휴대용 게임기 시장 확보에 나섰다.
'닌텐도 3DS'

'닌텐도 3DS'


이는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포터블(PSP)의 지난해 4~9월 세계 판매량이 전년 대비 37% 감소했고, 닌텐도 역시 지난해 3~12월 순이익이 전년대비 74% 급락하는 등 휴대용 게임기 신규 구매가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게임 업계에서는 스마트폰의 확산과 오픈마켓을 통한 모바일게임 유통이 자리 잡으면서 휴대용 게임기 수요가 감소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에 따라 각 게임기 제조사들은 각기 다른 전략으로 시장 수성에 나섰다. 우선 닌텐도는 '3D 기능'을 분위기 반전의 카드로 꺼내들었다. 이 회사는 최근 일본에서 '닌텐도 3DS' 발매를 시작했다. 이 제품은 특수 안경이 없어도 맨눈으로 3차원 입체영상을 볼 수 있는 '무안경 3D' 기술을 게임기에 처음 도입한 것이 특징이다. 3D 입체 영상으로 휴대용 게임을 즐기는 시대가 열린 셈이다. 닌텐도는 3D 영화를 즐길 수 있을 정도로 해상도가 뛰어나다고 밝혔다. 또한 입체 영상의 정도를 조절하거나 아예 3D 영상을 제거할 수도 있다. 2개의 카메라를 통한 3D 사진 촬영도 가능하다. 특히 이 기술은 스마트폰, 3D TV 등에 적용되면서 계속 발전하고 있고 게임 등 관련 콘텐츠 개발도 꾸준히 진행되고 있어 향후 전 세계에서 1억4000만대가 팔린 '닌텐도DS'의 영광을 재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NGP

NGP


소니컴퓨터엔터테인먼트(SCE)의 플레이스테이션은 구글 안드로이드 기반 기기에 게임 콘텐츠를 개방하는 전략을 택했다. 갤럭시S나 갤럭시탭 등의 안드로이드 기기에서도 플레이스테이션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얘기다. 소니는 이를 위해 게임 콘텐츠 마켓인 '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를 구축할 방침이다. 소니 관계자는 "구글 안드로이드폰에 게임을 공급, 플레이스테이션 사용자층을 확대할 수 있고, 애플 아이폰에 비해 게임 콘텐츠가 부족한 것으로 지적받아 왔던 안드로이드 진영도 콘텐츠 강화를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소니는 일본 통신기업인 NTT도코모와 공동으로 새로운 휴대용 게임기 'NGP'도 개발하고 있다. 올해 말에 발매될 예정인 이 게임기는 무선인터넷(Wi-Fi)은 물론 3G 네트워크까지 지원되며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할 수도 있다.
MS도 스마트폰 운영체제 '윈도폰7'을 통해 휴대용 게임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비디오 게임기 '엑스박스'를 통해 다량의 게임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MS는 '윈도폰7' 탑재 스마트폰에서 엑스박스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엑스박스 라이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최근 MS와 노키아의 제휴는 이 서비스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노키아는 MS의 '윈도폰7'을 주력 플랫폼으로 채택했다.

윈도폰7

윈도폰7


또한 MS는 '윈도폰7'과 엑스박스용 동작인식게임기인 '키넥트'의 연동 기능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윈도폰7'의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조 벨피오레(Joe Belfiore) MS 부사장은 '윈도폰7'과 '키넥트(KINECT)'의 연동 시연을 진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그는 "윈도폰과 키넥트의 연동 기능은 현재 개발 단계"라며 "향후 다양한 콘솔, 디바이스 및 소프트웨어의 연동 및 결합에 윈도폰7이 중심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