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원빈 측 "워쇼스키 영화 출연 제의? 근거 없는 헛소문"

최종수정 2011.01.14 19:02 기사입력 2011.01.14 19:02

댓글쓰기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배우 원빈이 워쇼스키 형제 신작의 출연 제의를 받았다는 보도에 원빈 소속사 측이 사실무근임을 확실히 밝혔다.

14일 원빈 소속사 관계자는 아시아경제 스포츠투데이와 전화통화에서 "워쇼스키 형제 감독의 신작 출연 제의는 전혀 받은 적이 없다"면서 "근거 없는 헛소문"이라고 일축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일부 에이전시가 외국 영화에 출연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건 예전부터 있었지만 특정 작품을 놓고 제의가 들어온 적은 아직 없다"고 부연했다.

할리우드 SF 영화 '매트릭스' 시리즈로 잘 알려진 앤디 워쇼스키, 래리 워쇼스키 형제는 한류스타 비(정지훈)를 캐스팅해 영화 '스피드 레이서'를 연출했고 '닌자 어쌔신'을 제작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고경석 기자 kave@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