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송' 걸스데이 측 "유라, 아무 문제 없이 소속사 이적"

최종수정 2010.11.08 20:00 기사입력 2010.11.08 13:40

댓글쓰기

(사진 =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사진 =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걸그룹 걸스데이 측이 멤버 유라의 법적 소송과 관련, 입장을 전했다.

걸스데이 소속사 드림티엔터테인먼트 측 한 관계자는 8일 오후 아시아경제 스포츠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전 소속사와는 아무런 문제 없이 결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 소속사인 액션뮤직엔터테인먼트에 내용증명을 보내는 등 깔끔하게 회사를 옮겼다"면서 "차분하게 법원의 판단을 기다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액션뮤직엔터테인먼트의 법률대리인인 H&P 법률사무소 측은 "현재 유라에 대해 방송활동 금지 가처분 소송을 냈으며 부당활동중지에 대한 손해배상, 그리고 소속사에 대한 명예훼손 등 정신적 손해배상을 구하는 소송 제기 준비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유라는 걸스데이에 투입되기 전인 지난 7월1일 액션뮤직엔터테인먼트와 4인조 여성그룹의 앨범에 참여하기로 하고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며, 데뷔를 앞두고 소속사와 멤버들 또한 성공하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었다"며 "하지만 뮤직비디오 촬영 6일전(8월1일)부터 유라의 무단이탈로 방송 및 공연 등 모든 스케줄이 무산으로 돌아가고 함께 했던 멤버들 데뷔 또한 무기한 연기된 상태이며 신용과 신뢰를 바탕으로 일하는 엔터테인먼트에서 엄청난 이미지 실추와 손해를 입었다"고 소를 제기한 배경을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박건욱 기자 kun1112@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