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그린피스 친환경평가서 애플 눌렀다..세계 5위

최종수정 2010.10.27 08:26 기사입력 2010.10.27 07: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성호 기자]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실시한 친환경기업평가에서 삼성전자의 순위가 급등, 애플을 제치고 5위에 올라섰다.

27일 그린피스가 발표한 16차 세계 주요 전자 대기업 친환경평가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종전 13위에서 5위로 뛰어올랐고 애플은 5위에서 9위로 추락했다.

그린피스는 삼성전자가 PVC(폴리염화비닐)와 BRFs(브롬계난연제) 사용 제한 조치를 취한 제품을 내놓기 시작했고 다른 제품에도 사용량을 줄이기 시작한 점이 순위급등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또 1년내 컴퓨터에 유해물질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약속이 연기되고는 있지만 그 향후 실천 계획이 투명해졌다고 평가했다.

분해가 잘 되지 않고 인체에 축적되는 유해물질인 PVC와 BRFs 사용은 일부 국가에서 제한하고 있지만 법적으로 금지된 것은 아니며 특히 PVC의 경우 그 자체가 논란이 되는 게 아니라 원료의 유연성 등을 높이기 위해 투입하는 가소제 중 하나인 프탈레이트, 그 중에서도 일부가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반면 애플은 종전 평가점수에서 진일보하지 못하면서 순위가 크게 낮아졌다.
그린피스는 애플이 PVC와 BRFs 사용제한으로 여전히 놓은 점수를 받고는 있지만 친환경 정책에 대한 정보제공 부족을 지적했다.

애플은 화학물질 운용방법과 앞으로 어떻게 더 많은 유해화학물질을 줄여나갈지에 대한 계획을 밝히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번 평가에서는 노키아와 소니에릭슨이 각각 1, 2위를 지켰고 이어 필립스, HP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모토롤라와 샤프, LG, 도시바 등의 순위도 하락했는데 대부분은 유해물질 사용 제한에 대한 종전 입장을 실천으로 옮기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 그린피스의 설명이다.


박성호 기자 vicman1203@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