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파격 조건으로 뉴욕시에 대규모 SW 공급

최종수정 2010.10.21 16:45 기사입력 2010.10.21 16:45

댓글쓰기

MS 로고

MS 로고

[아시아경제 안혜신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뉴욕시와 대규모 소프트웨어 공급계약을 체결한다.

21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MS는 뉴욕시 공무원 10만명에게 향후 5년간 자사 소프트웨어를 제공하는 대규모 계약 체결에 합의했다. 이는 뉴욕시가 소프트웨어 업체와 진행한 첫 번째 공급 계약으로 그 규모는 연간 2000만달러에 달한다.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시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향후 5년간 5000만달러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공무원들의 근무 환경이 개선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MS는 이번 계약 수주를 위해 파격적인 조건을 내걸었다. 일반적으로 자사 소프트웨어를 묶음 방식으로 판매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공무원들이 가장 자주 사용하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사용료만 부과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 계약서에 따르면 뉴욕시는 공무원 약 3만명의 관련 정보를 MS 데이터센터에 제공한다. 뉴욕시 공무원들은 MS가 제공하는 서비스를 통해 동시에 여러 명이 온라인으로 하나의 작업을 함께할 수 있다.
이처럼 MS가 파격적인 계약을 한 것은 구글·IBM 등 라이벌 업체들과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또 공격적인 시장 진출을 통해 사무용 소프트웨어 시장 선점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구글은 MS의 소프트웨어와 유사한 기능을 가진 소프트웨어를 온라인 버전으로 제작, 한 사람당 50달러라는 가격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로스앤젤레스시와 3만명의 공무원에게 소프트웨어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안혜신 기자 ahnhye84@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