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프로골퍼 "와인사업 열풍~"

최종수정 2011.08.14 00:25 기사입력 2010.09.22 09:46

댓글쓰기

아놀드 파머, 그렉 노먼, 어니 엘스 등 포도농장 소유 '와인사업 특화'

프로골퍼 "와인사업 열풍~"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손은정 기자] 골프와 술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한여름에는 특히 술을 좋아하지 골퍼들까지도 시원한 맥주 한 잔을 '골프의 별미'로 꼽을 정도다. 요즈음에는 여기에 막걸리와 와인까지 가세했다. 사실 골퍼들의 술 문화는 라운드 후 양주에 '폭탄주'까지 더해질 정도로 과격한 것으로 유명하다. 발렌타인과 조니워커 등 위스키 브랜드들이 프로골프대회까지 개최하며 골퍼들을 대상으로 '타깃마케팅'을 벌이고 있는 까닭이다.
프로골프선수들이 아예 주류사업가로 변신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도 재미있다. 주로 와인애호가들이다. 와인은 '알고자 하는 노력과 상대를 배려하는 매너까지 중요하다'는 점에서 골프와 비슷하다. 와인의 매력에 푹 빠진 빅스타들이 자신의 이름을 붙인 와인을 생산하는 경우에 유명세를 토대로 소장 가치가 높아져 가격도 올라간다.

아놀드 파머(미국)는 실제 자신의 포도농장에서 생산된 와인에 '아놀드 파머' 브랜드를 붙였다. 아놀드 파머 샤도네, 아놀드 파머 카비네 쇼비뇽 등이다. 직접 블렌딩에 참여하고 의견을 제시한 와인에만 자신의 이름을 붙였다는 설명이다. 와인 이외에 보드카를 섞은 칵테일 '알코홀릭 아놀드 파머'라는 이름의 음료가 최근 출시돼 미국내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레이블에 백상어가 그려진 '그렉 노먼 시리즈'도 유명하다. 그렉 노먼(호주)은 이미 10년 전부터 와이너리에 본격적으로 투자했고, '그렉 노먼 에스테이츠'로 생산을 시작했다. 노먼은 세계적인 와인생산지인 캘리포니아의 한 포도농장 사이에 코스를 설계할 만큼 예전부터 와인과 인연이 깊고, 앞으로 자신이 설계한 전세계의 골프장에 '백상어' 와인을 선보일 예정이다.
'황태자' 어니 엘스(남아공)도 자신의 포도농장이 있다 프랑스와 칠레산 와인이 전부인 줄 아는 문외한들에게 남아공산 와인을 알린 장본인이 바로 엘스다. 1999년에 와인 사업에 진출해 점차 지구촌을 무대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물론 한국시장에도 출시해 스포트라이트를 받고 있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이웃사촌 마크 오메라(미국) 역시 요즈음 샴페인 브랜드를 런칭했다. 샴페인 판매로 얻은 수익금을 비영리 골프단체에 기부한다는 것이 더욱 의미있다. 생산된 '첫 병'을 개인적으로 친분이 두터운 필 미켈슨(미국)에게 올해 마스터스 우승을 축하하는 의미로 선물했다는 에피소드가 있다.

손은정 기자 ejso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