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명환 장관, 딸 특채 위해 응시전형도 바꿨다"

최종수정 2010.09.03 19:35 기사입력 2010.09.03 19:10

댓글쓰기

박영선 언론연대국장, 트위터 통해 채용공고문 비교

"유명환 장관, 딸 특채 위해 응시전형도 바꿨다"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유명한 외교통상부가 장관이 자신의 딸을 채용하기 위해 지난해와 달리 응시자격을 대폭 완화시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영선 언론연대 대외협력국장은 3일 자신의 트위터(@happymedia)에 지난해와 올해 외교통상부 특별채용 공고문을 비교한 사진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박 국장은 트위터를 통해 "유명환 장관이 딸의 특채를 위해 응시자격 요건도 고쳤다"며 "지난해 5급 특채 자격요건은 변호사 또는 박사였으나 이번 자격요건은 석사로 바꿨다"고 주장했다.

실제 지난해 9월 공고문은 지원자격이 국내외 변호사 소지자나 박사학위 소지자였던 반면 올해 7월 공고문에서는 박사학위 또는 석사학위 소지자로 변경됐다. 유 장관의 딸은 고려대 대학원 석사 학위 소지자로 알려져 있다.

응시전형에서도 지난해 5급 특채 때는 '서류전형-어학시험-외교역량평가-심층면접' 과정을 거쳤지만, 이번에는 '서류전형-심층면접' 2단계로 완화됐다.
박 국장은 "문건을 공개한 이유는 딸을 특별 채용하기 위해 외교통상부라는 조직이 요건까지 바꾸면서 진행한 일이라는 것을 공개하기 위해서"라며 "이번 일이 단순히 응시취소로 끝낼 문제가 아니라 외교통상부의 인사채용에 관련된 모든 조직에 대해 국정조사와 청문회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명환 장관, 딸 특채 위해 응시전형도 바꿨다"



조인경 기자 ikj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