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정음, "친오빠 이름 훈-민, 나랑 합쳐서 '훈민정음'" 사연 공개

최종수정 2010.08.08 11:07 기사입력 2010.08.08 11: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준용 기자] “나이 드니까 내 이름의 소중함을 알 것 같다”

8일 방송된 SBS '하하몽쇼'에서 황정음은 평소 긍정적인 성격을 고스란히 반영한 ‘긍정의 여왕 황정음’이라는 곡으로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황정음은 ‘속Free 뮤직비디오’를 제작하기 위해 주제 토크를 나누던 중 자신의 이름에 얽힌 사연을 말했다.

황정음은 “우리 집에서 2남 1녀 중 막내이다”며 “오빠들 이름 특이한데 큰 오빠가 황훈, 작은오빠가 황민 내가 황정음 이렇게 합치면 훈민정음이 된다”고 밝혀 주변을 놀라게 했다.

그녀는 “어렸을 적에는 내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며 “왠지 이름이 쎄보이고 그래서 다른 좋은 이름도 많이 있는데 ‘난 왜이럴까’라고 고민했었다”며 “하지만 나이 드니까 내 이름의 소중함을 알 것 같다”고 미소을 지었다.
이날 방송에는 그동안 밝혀지지 않았던 황정음의 마음 속 이야기들을 ‘감독배 황정음 퀴즈’에서 속속들이 파헤쳤다.

(SBS 방송화면 캡처)


최준용 기자 yjchoi01@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