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①]미쓰에이 "첫 방송 후 댓글보고 꺅 소리 질렀죠."

최종수정 2010.07.14 11:08 기사입력 2010.07.13 08:20

댓글쓰기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만만찮은 내공의 신인 걸그룹이 조용하던 국내 가요계를 술렁이게 하고 있다. 이들에게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붙이는 것조차 어울리지 않는 듯 하다. 벌써부터 "이런 걸그룹을 기다려 왔다"는 팬들의 환영의 목소리가 줄을 잇고 있다.

페이(23), 지아(21), 민(19), 수지(16)로 구성된 4인조 신인 걸그룹 '미쓰에이(MissA)'다. 지난 2일 KBS2 '뮤직뱅크'를 통해 지상파 방송 데뷔무대를 가졌다. 한마디로 대박을 쳤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들조차 깜짝 놀랄 만큼 뜨거운 반응이었다.

"첫 방송 끝내고 다함께 차를 타고 이동하면서 떨리는 마음으로 인터넷을 열었어요. 팬들의 반응이 너무나 궁금했거든요. 네 명 모두 숨죽이며 노트북 모니터만 보고 있다가 너무나 감동적인 댓글에 다들 꺅 소리질렀죠. 눈물날 뻔했어요."

막내 수지가 설레고 기뻤던 당시의 느낌이 아직도 남아있는 지 상기된 표정으로 말하자 맏언니 페이가 거들었다.

"이렇게 빨리 좋은 반응이 올 줄은 몰랐어요. 개인적으로는 '한국인같다'는 칭찬이 너무 감사해요. 리을(ㄹ) 발음이 안돼서 1년 동안 볼펜 물고 눈물나도록 발음 연습을 했거든요. 그런데 방송 후 팬들이 '정말 발음이 좋다, 한국인인 줄 알았다'고 했을 때 중국인인 저랑 지아는 가슴이 벅찼죠."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네티즌들은 이들의 무대에 '네 명 모두 노래에 구멍이 없다. 넷 다 너무 잘 어울린다' '이제껏 이런 걸그룹을 기다려 왔다' '처음으로 TV 음악방송을 보고 싶게 만드는 그룹'이라는 찬사를 쏟아냈다.

미쓰에이라는 이름엔 두가지 뜻이 담겨 있다. '아시아(Asia)'의 중심이 되겠다는 의미와 함께 실력과 비주얼, 퍼포먼스 등 모든 면에서 당당히 '에이스(Ace)'가 되겠다는 다부진 각오를 담았다.

이들 네 명이 뭉친 건 3개월 밖에 되지 않지만 각자 분야에서 남다른 내공을 지니고 있다. 맏언니 페이와 지아는 각각 중국 하이난과 후난성 출신이다. 페이는 2007년 광저우의 한 중국 전통 무용학교를 다니던 도중 JYP 관계자에게 캐스팅됐고 지아도 우연히 참가한 JYP 오디션을 통해 발탁됐다. 이들은 원더걸스 새 멤버인 혜림과 5인조 그룹으로 중국에서 6개월간 활동하기도 했다.

민은 7년 넘게 JYP에서 연습생 생활을 한 미쓰에이의 중심축이다. 초등학교 6학년 때 박진영의 영재 프로젝트를 통해 발탁된 민은 1년 후인 2004년 미국으로 건너가 JYP USA에서 수업을 쌓았다. 수지는 연습생이 된 지 이제 꼭 1년이 된 막내다. 특이하게도 미쓰에이에는 리더가 따로 없다. 민은 "리더가 없기 때문에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무슨 일이든 다 상의를 한다. 한 사람 말에 따라 좌지우지되지 않는다. 그래선지 사이도 좋고 분위기도 좋다"며 웃었다.

이들이 지난 1일 내놓은 데뷔곡 '배드 걸 굿 걸(Bad Girl Good Girl)'은 발표 직후 멜론, 벅스, 도시락 등 음원사이트에서 일일 차트와 실시간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다. 박진영이 작사ㆍ작곡한 이 곡은 당당한 여자들의 솔직한 고백을 이야기하고 있다. 춤 잘 추는 여자는 당연히 개방적일 것이라는 남자들의 색안경을 꼬집는 노래다.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미쓰에이의 화려한 등장으로 팬들은 박진영의 파워를 다시한번 실감했다. 박진영이 "핑크색 헤어스타일도 잘 어울릴 것같은데 해볼래?"라는 한마디에 0.1초의 주저함도 없이 "할게요!"를 외치며 핫핑크로 머리를 물들인 지아는 박진영을 이렇게 말한다.

"일할 때 표정과 포스가 장난이 아니세요. 친해서 봐주는 거 없고, 틀리면 틀린 거고 잘하면 잘한 거고. 매우 엄격하시죠. 하지만 평소엔 친구처럼 장난도 잘 치세요. 농담은 좀 썰렁하지만, 가끔 재미있을 때도 있어요. 유머 포인트가 있다고 할까? 하하."

데뷔를 앞두고 긴장한 이들에게 영양가 높은 조언을 해준 이는 또 있다. 바로 같은 소속사 선배 원더걸스의 리더 선예다.

미쓰에이 멤버들은 "선예 언니가 좋은 말씀 많이 해줬어요. 바빠지면 연습 더 못하니까 할 수 있을 때 많이 해놓는 게 좋다, 신인이니까 인사 열심히 하고 잘 웃어라 등.. 특히 좋아하는 음악 있으면 많이 들으라는 얘기는 가슴에 와닿았어요. 데뷔하면 시간이 없어지니까 자기가 좋아하는 음악을 못듣게 되잖아요"라며 고마움을 표시했다.

"아직은 첫걸음이니까 차곡차곡 한 단계씩 오르고 어느 정도 위치가 되면 저희가 목표로 한 아시아 무대로 나가고 싶어요."(민)

"꿈이요? 신인상 받고 싶어요! 그리고 미쓰에이의 매력을 많은 분들에게 소개해 주고 보여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나아가 아시아에서 인정받는 그룹이 되는 게 꿈이에요."(수지)

탄탄한 실력과 자신감으로 완벽하게 무장한 '준비된 신인' 미쓰에이가 앞으로 그려나갈 화려한 행보가 벌써부터 팬들의 뜨거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조범자 기자 anju1015@
사진 이기범 기자 metro83@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