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헤지펀드 자금은 주가조작의 온상?

최종수정 2010.07.05 08:58 기사입력 2010.07.04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공수민 기자] 최근 미국 4개 대학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헤지펀드로부터 자금을 조달한 기업들의 주가 하락 베팅이 대출 사실이 발표되기 전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펀드매니저들이 대출 발표에 앞서 불법적으로 거래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4개 대학이 공동 조사한 이 보고서는 헤지펀드로부터 지난 2005년1월~2007년7월 사이 자금을 조달한 105개의 미국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에 따르면 대출 사실이 발표되기 전 5일 동안 헤지펀드로부터 자금을 조달받은 기업들의 공매도 거래가 대출거래가 있기 60일 전과 비교해 평균 74.8%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은 225개 기업들의 경우 같은 기간 공매도 거래 규모가 거의 변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매도 거래는 헤지펀드로부터 채무재조정을 받은 사실이 발표되기 전에도 28.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으로부터 채무재조정을 받은 사실이 발표하기 전에는 공매도가 오히려 17.4% 줄어들었다.
연구 보고서는 "헤지펀드가 자금을 빌린 기업의 내부 정보를 은밀히 사용하고 있으나 헤지펀드는 은행과 같은 수준의 감시와 규제는 받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통상 은행 대출이 발표된 후에는 보통 공매도 거래가 예상된다. 투자자들이 위험을 헤지하기 위해 공매도에 나서기 때문. 그러나 대출 발표가 있기 전 공매도가 늘어나는 것은 비정상적인 것으로, 내부자거래가 의심되는 상황이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요크대학의 데바르시 낸디 교수는 "이번 연구를 하면서 헤지펀드가 대출을 할 때 받는 규제에 대해 의문이 생겼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연구에 참여한 이들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이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하버드비즈니스스쿨의 빅토리아 이바시나와 캘리포니아대학의 쩡 순의 다른 연구에 따르면 헤지펀드를 비롯한 기관투자자들이 차용자들과 채무재조정 협상을 하면서 높은 이익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바시나는 일부 투자자들이 채무재조정 협상 동안 얻은 정보를 이용해 채무재조정 사실이 발표되기 전 수익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공수민 기자 hyunhj@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