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치킨프랜차이저 "닭 좀 구해줘요"

최종수정 2010.06.25 11:29기사입력 2010.06.25 11:29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월드컵 특수 '기쁨'과 함께 밀려드는 닭(냉장육) 주문 물량을 확보하느라 '고민'에 빠졌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치킨전문점 BBQ의 구매팀 직원들은 우루과이와의 16강전을 하루 앞두고 닭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국 예선 3경기에 대비해 2~3개월 전부터 충분히 물량을 확보해 놓았지만 고객들의 주문이 폭주하면서 재고물량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

BBQ는 평소 하루 12만 수(마리)의 닭을 팔았지만 한국 예선 3경기에서 총 120만수가 이상 팔았다. 특히 한국이 26일 우루과이와 벌이는 16강전에서 이기고 계속 승전보를 올릴 경우 후끈 달아오른 응원열기를 타고 치킨 주문량도 급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BQ 관계자는 "도계 업체가 구입할 수 있는 닭이 한정된 상황에서 치킨 업체들이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을 펼치고 있다"면서 "결국 브랜드 파워와 신뢰를 통해 오랫동안 도계업체들과 거래해 온 회사들이 물량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에 97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네네치킨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기존 거래 업체인 마니커와 하림 등에서 안정적으로 닭을 공급받고 있지만 가맹점주들이 원하는 요구량은 모두 소화하지 못할 분위기다.

이 업체 역시 한국 예선 3경기 매출이 평소보다 30~50%씩 늘었다. 그만큼 확보해 둔 닭 물량이 많이 줄어든 셈. 도계업체로부터 받을 수 있는 물량도 한정돼 있어 이번 16강전에는 최대 10% 정도만 추가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네네치킨 관계자는 "닭 물량을 각 가맹점에 충분히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월드컵 열기가 더 뜨거워지고 치킨 판매량이 더 늘어날 분위기여서 어느 정도 한계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AG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오늘 읽은 기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