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택연 "키스신은 차기작에서 기대해야죠"(인터뷰)

최종수정 2010.06.03 17:32 기사입력 2010.06.03 14:0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참 답답했겠다. 사랑하는 여성의 뒷모습만 바라본 '순애보' 정우로 살면서 말이다.

"촬영 내내 솔직히 속터졌어요. 10년 동안 좋아했잖아요. 정우가 은조를. 고백도 잘 못하고 답답했죠. 실제라면요? 나쁜 남자 스타일은 아니지만 정우만큼 멀리서 바라만 보지는 않았을겁니다. 고백은 제대로 했겠죠?(웃음)"

2PM의 멤버 택연은 최근 KBS2 수목드라마 '신데렐라 언니' 촬영을 마치고 홀가분한 모습으로 서울 강남 한 카페에 모습을 드러냈다.

"촬영 다 끝났어요. 시원 섭섭하죠. 음반 활동과 드라마 촬영을 병행하다보니 힘든점도 있었어요. 아쉽기도 하지만 조금은 좋은 모습 보여드린 것 같아 기뻐요."

택연은 극중 은조(문근영)를 향한 일편단심을 보였던 정우 역을 맡아 사투리·표정 연기등을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대중들에게도 연기자로서 합격점을 받았다.
"비난 안받은 것만으로도 다행이에요. 대중들이 예쁘게 봐줘 감사하죠. 첫 도전이다보니 많은 것들을 기대해주지 않았던 것 같아요.(하하하)"

처음 '신데렐라 언니' 출연 제의를 받았을 당시로 거슬러 올라가봤다. 택연은 '신데렐라 언니'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걱정부터 앞섰다.

"워낙 많은 가수들이 연기를 시도하다 지적을 많이 받았잖아요. 그래서 잘 할 수 있을까 걱정 많이 했어요. 그래서 주위 사람들에게 시놉시스를 많이 보여줬어요. 몇명 빼고는 다 반대했어요. 멤버들도 반대했고요. 제가 연기를 잘 못하면 택연으로서 이미지 뿐만 아니라 2PM 이미지도 실추되니깐요. 하지만 연기를 배워보고 싶고 어머니께서도 응원을 많이 해줘서 힘을 냈죠."

첫 촬영때는 어색하고 혼나기도 많이 혼났다. 현장 용어에 대해서도 전혀 몰랐고 연기도 미숙했으며 촬영장 분위기도 어색했다.

"많이 혼났어요. 연기는 재미있었는데 처음에 긴장도 많이되고 혼도 많이 나서 무서웠어요. 어디에 시선을 둬야 할지도 몰랐으니깐요"

사투리 연기에 대한 시청자의 호평에 대해서는 멤버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우영과 준수와 계속 연기연습을 했어요. 촬영이 시작되면서는 시간이 없어 우영 준수의 도움을 받지 못했죠. 아쉬웠어요."

가장 민망했던 대사가 있었냐는 질문도 했다. 당시를 떠올리며 택연이 밝은 후 답했다.

"제일 좋아하는 장면이기도 해요. 호수가에서 문근영에게 통장을 건내는 신이요. 무게잡으면서 연기해야 했어요. 오글거렸죠. 멤버들도 못보더라고요. '얘들아 미안하다'"

지난 2일 방송분을 보면서 질투심을 느꼈다며 제스쳐를 하는 그의 눈빛에서 정우를 볼 수 있었다. 문근영과 천정명의 키스신이 연출됐기 때문.

"촬영내내 애정신이 없었어요. 문근영 씨를 한번 안고 뛴 것 밖에 없었죠. 어제 천정명과 문근영 키스신을 보는 순간 가슴이 아팠어요. TV를 껐습니다. 질투가 나더라고요. 대본도 그 부분은 안 읽었어요. 휴.. 키스신은 다음 작품에서 노려봅니다."

드라마가 끝날 때쯤 택연은 배우로서도 욕심이 생겼다.

"다음 작품에 빨리 출연하고 싶어요. 연기에 매력을 느꼈고, 정우 캐릭터에 매력을 찾았어요. 또 다른 캐릭터에 매력을 찾고 싶습니다.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요? 사극이요. 장군처럼 카리스마 있는 캐릭터에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임혜선 기자 lhsro@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