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정세균 "서울국제무역항, 한반도 대운하 노골적으로 드러내"

최종수정 2010.05.30 13:16 기사입력 2010.05.30 13:16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범야권 서울시장 단일후보인 한명숙 후보는 30일 서울국제무역항 여의도 지정과 관련, "한반도 대운하를 다시 추진하겠다고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대교 남단 국제무역항 예정부지에서 4대강사업저지범국민대책위원회와 기자회견을 갖고 "한반도 대운하를 국민들이 반대하니 그만 두겠다고 이명박 대통령이 약속했는데, 그걸 파기하는 신호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 여러분이 반대하니 대운하를 하지 않겠다고 하고 4대강으로 이름을 바꿔 추진한다는 우리의 의심이 현실이 됐다"며 "이 대통령이 하는 말은 무슨 말이나 다 거짓말이라고 보는 것이 옳다"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지방선거에서 이명박 한나라당 정권을 확실히 심판하지 않으면 이 대통령의 버릇을 고칠 수 없다"며 "아마 임기 내내 끝날 때까지 국민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행태를 거듭할 것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투표만이 바꿀 수 있고, 투표로 권력을 제압해 달라"며 "이 대통령이 제정신을 차리게 이번 선거에서 확실히 심판해달라"고 말했다.
한 후보도 "천안함 북풍으로 선거가 실종되고 경제 불안으로 민생경제가 위협받는 이 심각한 시기에 한반도 대운하 사업의 음모를 밀어붙이고 있는 현실이 참담하기만 하다"며 "서울판 4대강 사업인 '한강운하' 계획을 중단시키고 한강을 서울시민과 자연이 어우러지는 진짜 친환경, 자연하천으로 되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