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언니' 천정명의 편지공개, "사랑한다, 은조야"

최종수정 2010.05.27 23:10 기사입력 2010.05.27 23: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KBS2 수목드라마 '신데렐라 언니'(이하 신언니)에서 기훈(천정명)의 편지가 공개되면서 은조(문근영)와 기훈의 러브라인이 급물살을 탔다.

27일 방송된 '신언니'에서 은조가 드디어 기훈이 군대에 가기 전 자신을 좀 잡아달라고 애타게 말했던 편지를 읽게 됐다. 은조는 효선의 서랍에게 스페인어로 쓰여 진 오래된 편지를 발견한다. 그 곳에는 '아무 곳에도 도망가지 말고 기다려 달라. 사랑한다. 나를 좀 붙잡아 달라'는 기훈의 진심이 담겨 있었다.

8년 전 애끓는 울음으로 기훈을 잊어야만 했던 은조는 그 당시 자신만 기훈에게 의지하고 기댄 것이 아니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한편 기훈은 계략을 세워 대성도가를 빼앗으려는 기정에 맞서려다 감금되고 만다. 은조에게 자신만 믿고 기다리라고 말한 뒤 홍주가 사람인 형과 아버지를 만나러 간 기훈은 홍주가의 비리가 담긴 자료를 볼모로 협상을 요구한다. 하지만 형 기정은 오히려 기훈을 감금하고 사태는 악화된다.

날이 새도록 기훈이 돌아오지 않자 은조는 기훈에게 사고가 생겼음을 직감한다. 기훈이 감금 전 보낸 이메일을 확인한 은조는 기훈의 상황을 깨닫고 그를 구하기 위해 자료가 담긴 컴퓨터와 기훈을 바꾸려 한다.
이날 마지막 장면에서 은조는 풀려난 기훈에게 달려가 껴안으며 사랑을 확인했다.

박소연 기자 muse@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