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이노텍, 세계 최초 '퀀텀닷' 상용화

최종수정 2010.05.27 12:00 기사입력 2010.05.27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상욱 기자] LG이노텍이 세계 최초로 LED BLU(Back Light Unit)를 능가하는 차세대 BLU를 상용화한다. LG이노텍은 27일 대표적 글로벌 나노 기술 업체인 미국 나노시스(Nanosys)와 퀀텀닷(Quantum dot·양자점·量子點) 상용화를 위한 사업 협력 계약을 체결하고 퀀텀닷 BLU 양산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퀀텀닷은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나노 소재 중 하나로 AMOLED의 색재현율을 능가하고 LED와 조합해 가격경쟁력 및 크기 확장성을 확보할 수 있어 다양한 분야에서 상용화 노력이 활발한 신소재로 평가된다.

LG이노텍과 나노시스는 윤윤중 LG이노텍 전략기획팀장 및 존 페이지(John Page) 나노시스 최고재무책임자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 리조트에서 사업 협약 체결식을 갖고 퀀텀닷 상용화 및 응용분야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나노시스는 LG이노텍에 퀀텀닷을 독점 공급하고 LG이노텍은 기존에 확보한 세계 최고 수준의 LED BLU 기술에 나노시스의 퀀텀닷 기술을 접목해 퀀텀닷 BLU를 생산하게 된다. 오는 9월 구미공장에 휴대폰 등 소형 디스플레이 기기용 퀀텀닷 BLU 생산설비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 양산할 예정이다.

LG이노텍은 지난해 8월 나노시스와 퀀텀닷 관련 연구개발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한지 4개월 만에 휴대폰용 퀀텀닷 BLU 개발을 완료하고 올해 초 세계 최대 전자제품 전시회인 'CES 2010'에 출품한 바 있다.
LG이노텍은 청색 LED와 퀀텀닷의 조합을 통해 순백색 빛을 구현한 퀀텀닷 BLU를 개발, LCD 패널의 색재현율(NTSC 기준)을 110% 수준으로 향상시켜 LED 및 AMOLED를 능가했다. 기존 LED BLU의 색재현율은 70% 수준이며 최근 디스플레이 소재로 주목 받는 AMOLED(Active Matrix Organic Light-Emitting Diode·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도 100% 수준이다.

LED는 적색, 녹색, 청색의 단색 빛만을 발하는 특성상 BLU나 조명에 적합한 백색 빛을 구현하기 위해서는 청색 LED에 형광체를 입히거나 세가지 색 LED 소자를 조합해야 하기에 색 손실이 불가피하고 빛의 파장을 제어하기 어렵다. 반면 퀀텀닷은 소재 자체로 천연색을 모두 구현할 수 있고 빛의 파장을 쉽게 제어할 수 있어 색재현율 및 빛의 밝기가 뛰어나다. 또 퀀텀닷 BLU는 AMOLED 대비 가격경쟁력 및 크기 확장성도 뛰어나 향후 LCD TV 등 중대형 디스플레이 기기용 광원으로 빠르게 확산될 전망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퀀텀닷 양산 단계에 이른 것은 LG이노텍이 처음"이라며 "고객에게 품질, 성능, 가격 측면에서 최적의 디스플레이용 광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황상욱 기자 ooc@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