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씨엔블루 정용화, "서현 부인 때문에 요즘 책 많이 본다"

최종수정 2010.05.23 16:39 기사입력 2010.05.17 10:47

씨엔블루 [사진=싱글즈]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그룹 씨엔블루가 컴백을 앞두고 한층 매력적으로 변신한 모습을 공개했다.

오는 19일 두번째 싱글앨범 ‘블루러브’로 컴백을 앞둔 씨엔블루는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 6월호를 통해 풋풋한 이미지를 벗고 스모키 메이크업으로 도도한 눈빛을 선보이며 나쁜 남자로 변신을 시도했다.

씨엔블루의 막내 이정신은 인터뷰에서 이번 앨범에 대해 “1집처럼 록 베이스의 펑키한 느낌이지만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한 노래도 있고 전체적으로 훨씬 밝고 명랑하다”며 앨범의 분위기를 전했다. 리더 정용화는 “쉽고 리드미컬해서 따라 부르기 좋은 노래들이다. 무엇보다 우리가 작사와 작곡에 참여했기 때문에 더 소중하다”며 앨범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지난 1월 ‘외톨이야’로 앨범이 나오자 마자 단숨에 인기 스타가 된 비결에 대해서 정용화는 “지금도 잘 됐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첫 스타트가 너무 좋았지만 목표는 우리로 인해 밴드 문화가 자리잡고 더 많은 사랑을 받게 됐다는 평가를 받는 것이다”고 밝혔다.

정용화는 특히 여가시간 활용에 대한 질문에 “서현 부인의 영향을 많이 받아 요즘에는 책을 많이 보게 된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정용화와 소녀시대 서현은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 가상부부로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정용화는 또 이상형에 대해 “지금 유부남이라서 대답하기 곤란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강민혁은 “기댈 수 있는 누나 같은 스타일이 좋다”며 배우 박진희를 꼽았다.

씨엔블루 [사진=싱글즈]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오늘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