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중일 외교 15일 경주서 천안함 대응방안 논의

최종수정 2010.05.14 08:14 기사입력 2010.05.14 08: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승국 기자] 한중일 외교장관이 경주에서 천안함 사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어서 주목된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 오카다 가쓰야 일본 외무대신이 참석하는 제4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가 15~16일 이틀간 경북 경주에서 열린다.

특히 이 자리에서는 오는 20일 전후로 천안함 사건 조사 결과가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3개국이 천안암 사태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외교 당국자는 "북 핵문제 등 동북아 정세, 국제경제 위기 극복 방안, 동아시아 지역 협력, 기후변화 대응 등 3국의 공통 관심사에 대해 폭넓은 의견 교환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천안함 사건도 지역정세 논의과정에서 자연스럽게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번 외교장관 회의에서는 '한중일 상설사무국' 설치 방안도 논의될 예정이다.
한중일 상설사무국 설치는 지난해 10월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이미 구두합의된 사항이며, 3국은 지난 2월 개최한 차관보급 회의에서도 내년 상반기 중 사무국을 서울에 설치하는 방안에 합의한 바 있다.

사무국 설치에 대한 최종 결과는 이달 하순 예정된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는 1999년 이후 10년간 진행돼 온 3국간 협력사업에 대한 점검ㆍ평가와 함께 미래 공동비전 구축 등 향후 발전방향, 북핵 6자회담 재개 문제 등 동북아 정세와 국제적 주요현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무료로 종목 상담 받아보세요

이승국 기자 inkle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