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팬택, 시리우스로 안드로이드폰 경쟁에 본격가세(종합)

최종수정 2010.04.14 12:13 기사입력 2010.04.14 12:13

댓글쓰기

팬택 시리우스

[아시아경제 조성훈 기자]팬택이 첫 안드로이드폰인 시리우스를 앞세워 스마트폰 시장에서 '권토중래'를 노린다.

팬택(대표 박병엽)이 14일 공개한 시리우스(모델명: IM-A600S)는 현재 국내 출시된 스마트폰 중 최신의 사양을 적용한 제품으로 프리미엄 안드로이드폰을 지향하고 있다.
시리우스는 천랑성(天狼星)으로 밤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이다. 팬택은 안드로이드계라는 가상의 공간에서 완벽한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한다는 의미를 담았으며 후속모델 역시 별자리 이름인 아크라브, 조드, 미라크, 카탈론 등으로 이름짓고 감성적 마케팅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리우스는 안드로이드OS의 최신 버전 안드로이드 2.1과 퀄컴스냅드래곤 1GHz 프로세서, 지상파 DMB등을 탑재하고 3.7인치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800×480)을 장착했다.

팬택 시리우스
안드로이드폰으로는 처음으로 독자 브라우저용 플래시(Flash)를 제공해 스마트폰에서도 PC와 동일하게 웹서핑이 가능하다는 게 특징이다. 플래시 지원은 웹서핑 속도를 다소 희생할 수 있지만 사용편의성을 위해 채택했으며 고성능 CPU를 채택한 만큼 충분히 상쇄할 수 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기존 안드로이드폰의 단점으로 지적되어온 내부메모리를 500MB까지 확대해 애플리케이션을 200개이상 설치가능하도록 했다. 외장메모리는 8GB며 32GB까지 확장가능하다. 제품 하단에 광마우스를 설치해 조작성을 높였다.

미투데이나 트위터 등 각종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에 최적화된 SNS매니저 기능을 탑재했고 별자리를 연상시키는 독특한 UI도 스카이만의 차별화 포인트로 부각하고 있다.

또 스카이 전용 약속정하기, 길찾기 등 8종의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는 것도 흥미롭다. 대부분 커뮤니케이션 관련 앱으로 재미와 정보 제공을 넘어 시리우스 사용자들만의 새로운 문화를 형성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는 설명이다.

이밖에도 파일 변환 없이 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디빅스(DivX), TV연결이 가능한 HDMI 단자, 500만 화소 오토포커스(AF) 카메라, 와이파이 등을 탑재했다.

시리우스는 아이폰 등이 채택한 정전식 대신 감압식터치를 채택해 흥미로운데 미세터치 등 다양한 환경에서 사용성을 확보하기위한 목적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팬택은 오는 20일부터 온라인 사전 예약판매에 나설 예정이며 시리우스 출고가는 90만원대다. SK텔레콤 전용폰이다.

한편, 팬택은 자사의 스마트폰 마이크로사이트 '안드로이안스닷컴(www.androians.com)'을 지난 9일 개설했다. 이를 통해 스카이 스마트폰 캠페인 스토리를 담은 동영상을 비롯해 각 모델별 정보를 제공해 사용자들의 주목도를 높일 계획이다. 동영상은 현재 3편이 공개되었으며, 28일까지 총 8편이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팬택은 자사 잼밴드폰과 현대자동차 광고 도중에 시리우스폰 티저광고를 노출시켜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회사는 안드로이드폰 라인업 비중을 전체의 30%까지 확대하는 등 안드로이드 플랫폼에 전력해 멀티플랫폼 전략을 채택한 삼성과 LG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한다는 계획이다. 연내 국내에서만 5~6종을 내놓을 예정이다.

또 미국 버라이즌과 AT&T, 일본 KDDI등에 안드로이드폰 공급제안에 들어간 상태로 해외출시 물량도 확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조성훈 기자 sear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팬택 시리우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