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조어)트친소-내 트위터 친구를 소개합니다

최종수정 2010.04.15 11:12 기사입력 2010.04.15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온라인세상에서 블로그나 카페 등에서 활동하며 많은 시간을 투자하는 네티즌들은 인터넷의 매력으로 '새로운 친구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을 꼽는다. 자신의 직업이나 나이 등 여러 현실적인 조건 때문에 오프라인에서는 친교를 맺기 어려운 이들을 온라인에서는 쉽게 사귈 수 있다는 얘기다. 실제로 온라인 동호회나 카페의 오프라인 모임에서는 서로를 아이디로만 알고 있는 이들이 만나 온라인 친구들의 다양한 면면에 놀라움을 표시하곤 한다. '온라인 친구'들을 만나는 재미를 만끽하는 네티즌들이 증가하면서 이와 관련된 신조어들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우선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단문 블로그 '트위터'와 관련된 신조어가 눈에 띈다. 트위터에서 자신의 글을 받아보는 사람을 '팔로어(follower)'라고 한다. 하지만 트위터를 처음 시작하는 사용자들은 트위터 상에서 영향력과 인기의 잣대인 팔로어 수가 '0'이기 십상이다. 열심히 '트윗질'을 해도 자신의 글을 받아 보는 사람이 없다면 힘이 빠진다. 이럴 때는 '고수'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 다수의 팔로어를 확보하고 있는 지인이 자신을 '트위터'의 세상에 소개해 주는 것이 방법이다. 이런 경우에 사용되는 신조어가 '트친소'다. 트위터에서 친구를 소개하는 것을 줄인 말이라고 한다. "트친소 해줄께" 혹은 "트친소 부탁해" 등으로 쓰인다. '트친소'를 통해 팔로어의 수가 늘어나면 '트윗질'은 탄력을 받게 된다. '트친소'가 '트위터'의 필수 입문 과정인 셈이다.

트위터 이전에도 온라인 친구를 확보하는 것은 네티즌들의 고민거리 중 하나였다. 블로그나 미니홈피에서도 자신의 방을 찾는 '일촌'이나 '지인'들이 많아야 신이 난다. 메신저에서도 마찬가지다. 정작 메신저에 로그인해도 친구목록에 아무도 없다면 '온라인 왕따'가 되는 셈이다. 네티즌들이 '친구 등록'에 열을 올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이 때 '친구 등록'은 '친등'이라는 말로 줄여 쓴다. '친구 추가'를 줄인 '친추'도 비슷한 뜻을 담고 있다. 온라인세상에서 사귄 친구와도 평생 교류할 수 있다. 이 경우 '평친'이라는 말이 사용된다.

미니홈피 등에서 쓰이는 '일촌'에서 파생된 신조어도 있다. 네티즌들은 '일촌'이 아닌, 온라인 세상에서 전혀 모르는 타인에게 '20촌'이라는 별칭을 부여했다. '20촌'은 생판 남남인 셈이다. 이 말은 다른 사람을 비난하는 데도 유용하다. 다른 이를 비난할 때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사람과 '20촌'으로 엮는 식이다. 생판 남이라는 것을 알지만 '비난'에는 큰 문제가 없다. "당신 그 범죄자와 20촌이지!"라는 댓글을 접하면 기분이 나쁠 수 밖에 없다.

'부자유친'이라는 말도 흥미롭다. 블로그나 미니홈피를 통해 자신의 재력을 자랑하는 네티즌들에게 이런 댓글이 어김없이 따라 붙는다. 이 말은 '부자친구와는 친하게 지내야 된다"는 뜻이라고 한다. 이 신조어는 온라인세상에 자신의 '돈'을 자랑하는 이들을 은근히 비꼬기도 하지만 동시에 친하게 지내고 싶다는 의지를 표현, 그 재력에 조아리기도 한다.
사방을 돌아봐도 친지가 없다는 '사고무친'은 온라인세상에서 40대 직장인은 고독하고 친구가 없다는 뜻으로 쓰인다고 한다. 40대 직장인에게 '트친소'가 필요한 시대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