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효리 소속사, 음원 유출 증거 수집.."반드시 찾겠다"

최종수정 2010.04.12 11:43 기사입력 2010.04.12 11:43

댓글쓰기

이효리 4집 앨범 재킷

[아시아경제 조범자 기자]이효리가 불법 유출로 인해 당초 예정일보다 앞당겨 12일 오전 11시 4집 앨범을 발표한 가운데 음원 유출 증거 자료를 수집하며 최초 유포자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뜻을 거듭 내비쳤다.

이효리 소속사 엠넷미디어 관계자는 12일 "동영상 사이트에 음원을 불법으로 유출시킨 최초 유포자를 색출하기 위해 어제(11일)부터 증거 수집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각종 사이트에 음원을 불법으로 퍼나르는 네티즌들의 아이디를 캡처하는 등 관계자들이 모두 나서 유포자를 찾고 있다"며 "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수사 의뢰에 앞서 절차를 밟고 있다. 관련 증거 자료를 모두 수집하고 나면 회사 법무팀에서 조만간 경찰서에 수사를 정식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4집 앨범 '에이치.로직(H.Logic)' 음원 공개를 앞둔 지난 11일 동영상 사이트인 유튜브에 앨범 타이틀곡 '치티치티 뱅뱅'을 비롯해 '하우 디드 위 겟' '브링 잇 백' 등 3곡 전체가 불법 유출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에따라 13일 0시를 기해 발표할 예정이었던 4집 앨범 공개를 12일 오전 11시로 앞당겼다.
이효리와 소속사 관계자는 "불법 유출로 인해 상당한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입었다"며 "최초 유포자를 반드시 색출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며 강한 어조로 말했다.

조범자 기자 anju1015@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