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애프터스쿨 "입학과 졸업? 우리를 더욱 완벽하게 한다" (인터뷰①)

최종수정 2010.04.02 19:13 기사입력 2010.04.02 09: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건욱 기자]그룹 애프터스쿨이 좀 더 강하고 색다른 퍼포먼스를 들고 팬들을 찾았다.

데뷔 이래 발표한 곡마다 새로운 모습과 퍼포먼스를 선보인 애프터스쿨은 이번 세 번째 미니앨범 '뱅!(BANG!)'을 통해 다시 한번 그들만의 매력을 한껏 뽐낸다는 각오다.
지난달 26일 방송한 KBS2 '뮤직뱅크'에서 컴백무대를 가진 애프터스쿨은 예전보다 더욱 강력해진 카리스마와 퍼포먼스로 팬들을 열광시켰다.

특히 '뱅'의 드럼라인 버전으로 알려진 ‘Let’s do it’은 마칭 드럼의 빠른 비트와 전 멤버가 정확하게 맞아 떨어지는 절도 있는 동작들로 공연 내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최고의 무대였다"는 말에 멤버 가희가 수줍게 웃어보인다.
"보통 앨범 나오기 전 3개월간 퍼포먼스를 연습하는데 이번에는 8개월 정도 걸렸어요. '너때문에' 활동 당시부터 준비했으니 기간이 꽤 됐죠. 두 손에서 드럼 스틱을 놓는 일이 없었어요."(가희)

엄청난 노력에도 첫 컴백무대는 항상 아쉬운 점이 남는 것은 모든 가수들의 마음이다. 애프터스쿨도 예외는 아니었다.

"노력한 것에 비해 첫 무대는 만족스럽지 못했어요. 드럼 포퍼먼스는 100점이라고 감히 말할 수 있지만 '뱅!'무대는 80점 정도밖에 안됐다고 생각해요. 다들 열심히 노력했지만 좀 더 여유로운 모습을 못보여 드린 것 같아요."(가희)

최근 활동에 나선 애프터스쿨에서 가장 눈에 띄는 점은 신입생 리지가 '입학'했다는 것이다. 리지는 카라의 멤버 한승연을 닮은 듯한 외모에 휜필한 키가 눈에 띄는 멤버다.

"지난 주 '뮤직뱅크'에서 첫 무대를 가졌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죠. 정말 열심히 연습했는데 긴장한 탓인지 표정이 자연스럽게 안나와서 많이 속상했어요. 다음 무대에서는 좀 더 완벽한 무대를 보여 드리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리지)

막내 리지와 맏언니 가희는 무려 12살 차이가 난다. 아이돌 그룹 중 맴버들끼리 이렇게 나이 차가 많이 나는 팀이 또 있을까. 하지만 막내는 오히려 좋다고 웃음짓는다.

"가희 언니는 정말 맏언니처럼 잘해주세요. 춤도 가르쳐주시고 잘 쟁겨주시는 편이예요. 너무 감사하죠."(리지)

지난 2009년 초 데뷔한 애프터스쿨은 그동안 '입학과 졸업' 시스템을 통해 멤버 교체를 꾸준히 해왔다. 이같은 독특한 시스템에 멤버들은 얼마나 적응하고 있을까,

"애프터스쿨이라는 그룹이 좀 더 나아질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주는 것 같아 좋아요. 처음에는 마냥 신기하고 문제점이 많을 줄 알았는데 너무 좋더라고요. 단, 전보다 좀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줘야한다는 부담감은 있죠."(정아)

이같은 입학과 졸업이라는 시스템을 통해 대중들에게 좀 더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한 애프터스쿨은 어느새 국내 가요계 정상의 자리에 서 있었다. 얼마 전에는 데뷔 후 첫 팬미팅을 갖기도 했다.

"원래 200명 규모로 진행됐는데 신청사이트 오픈 5분여만에 600여명의 팬 분들이 몰리셨더라고요. 그날 팬미팅은 정말 뜻 깊게 보낸 것 같아요. 앞으로 가수와 팬 사이가 아닌 사람과 사람 사이의 대화가 오갈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고 싶어요."(주연)

이들은 또 이효리 등 쟁쟁한 선배가수들과의 대결에서도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저도 이효리 선배 팬이고, 국내에서 독보적인 가수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하지만 저희 애프터스쿨만이 가진 뭔가 있다고 자신하고 있어요. 정말 열심히 이번 앨범을 준비했기 때문에 자신감도 있고요. 애프터스쿨만이 가진 매력을 선보일 생각이예요."(가희)

이들은 인터뷰 끝자락에서 이번 활동에 나서는 각오를 전했다.

"활동이 끝난 후 후회가 남지 않게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모든 앨범에 열정을 쏟았지만 특히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한마음 한뜻으로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더 애정이 가게 되네요.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노력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봐요."(애프터스쿨)


박건욱 기자 kun1112@asiae.co.kr
사진=플레디스 제공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