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잠자는 사자를 건드렸나' 中 구글에 맞불

최종수정 2010.03.25 10:05 기사입력 2010.03.25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선혜 기자]인터넷 검열조치를 둘러싼 구글과 중국 정부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검열 규제를 피해 구글이 사이트를 홍콩으로 옮기자 중국 정부가 구글 협력업체를 압박, 계약 철회를 종용하는 등 '맞불'을 놓은 것.

23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차이나모바일과 차이나유니콤, 포털 업체인 톰닷컴(Tom.com) 등 구글 제휴 업체가 계약 철회를 검토하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중국 최대 이동통신업체인 차이나모바일은 모바일용 홈페이지에 구글의 검색엔진을 탑재하기로 계약했으나 이를 철회할 계획이다.

또 중국 제 2위의 이동통신업체인 차이나유티콤은 구글의 모바일 플랫폼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휴대폰 출시를 연기하거나 철회한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파악하고 있다. 구글을 검색엔진으로 채택했던 중국 유명 인터넷 포털 톰닷컴(Tom.com)은 이미 구글 사용을 중지했다. 이 회사는 중국 정부와 각별한 관계인 홍콩 갑부 리카싱 허치슨 왐포아 및 청쿵실업 회장이 운영하는 회사다.

또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가 google.cn에 대한 접속을 차단하거나 홍콩 구글사이트로의 이동을 막아 구글 서비스 접속을 원천봉쇄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현재 구글 중국 사이트는 폐쇄됐으나 홍콩 구글 사이트로 자동 연결되고 있다.

23일 구글의 데이비드 드러먼드 최고법률책임자(CLO)는 "인터넷 검열에 대해 반대 입장을 취할 경우 사업에 지장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며 "그러나 중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에서 표현의 자유를 추구하는 것이 회사에 이롭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 전문가들은 구글의 이 같은 대응에 난색을 표했다. 존스 홉킨스대학교 국제관계대학원 데이비드 램튼 중국학장은 "구글의 행동은 체제 전복 행위로 비춰질 수 있다"며 "이는 정치적 논란을 극대화시켰다"고 평했다. 이어 "중국 정부가 홍콩을 이용해 구글 사업을 방해하는 것이 놀랍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 정부 역시 곤란한 입장에 놓였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중국 정부도 중국 내 구글 사용자들이 현 사태로 동요하고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대부분 고학력자들로 서슴없이 의견을 피력할 수 있다는 점이 중국 정부가 신경 쓰는 부분이다.

중국 정부에 대립각을 세운 구글의 잠재적인 경제적 손실은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모토로라는 안드로이드 폰의 검색엔진을 마이크로소프트의 빙(Bing)으로 교체했다. 또 애널리스트들은 차이나모바일 등 중국 이동통신업체들이 모바일용 검색엔진을 교체한다면 구글의 모바일 사업규모가 축소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애널리스트들과 구글 관계자의 추산에 따르면 구글의 중국 연매출은 3억~6억달러로, 전체 연매출(약 240억달러)에 비하면 미미한 수준이다. 그러나 투자자들의 시각은 다르다. 투자자들은 전략적으로 주요한 사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구글의 중국 사업 규모 축소는 기업가치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실제로 중국 사태는 주가에 반영되고 있다. 구글이 중국 사업 철수를 언급했던 지난 1월래 구글 주가는 약 6% 하락했다. 같은 기간 나스닥 100 지수가 약 5% 상승한 것을 고려하면 큰 폭으로 하락한 셈이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이선혜 기자 shlee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