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대강 퇴적오니토서 발암물질 디클로로메탄 검출"

최종수정 2010.03.03 10:32 기사입력 2010.03.03 1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4대강 공사를 실시하고 있는 낙동강 함안보의 퇴적오니토 성분분석 결과 다량의 발암물질과 중금속이 검출돼 논란이 예상된다. 민주당 정세균 대표와 4대강 사업저지 특별위원회는 지난 1월31일 현장을 방문, 퇴적오니토를 채취해 동의대 시료 분석센터와 부산 가톨릭대에 분석을 의뢰한 바 있다.

정 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분석결과를 공개하면서 "절대 이대로 그냥 준설을 해선 안 되고 정밀 검사를 해야 한다"며 "즉각 중단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4대강 저지특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함안보 퇴적오니토에서 발암물질인 디클로로메탄이 하천·호소기준 20.7배인 0.414㎎/ℓ가 검출됐다. 부유물질(SS) 2127.6㎎/ℓ로 85배, 질산성 질소는 32.07㎎/ℓ로 80배 초과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맹독성 6가 크롬, 시안 등 중금속도 검출됐다. 6가 크롬은 4.67mg/kg, 시안(CN)은 1.72mg/kg로 현행 토양환경보전법 상의 토양오염 우려지역 1기준에 근접한 수치다.

정 대표는 "이런 상태에서 본격적으로 준설을 한다면 국민건강을 크게 위협할 우려가 있다"며 "중금속이나 환경호르몬 등 유해한 물질이 하천변으로 유출되는 것이 불가피한데 그러면 하천 물을 채취해서 사용할 식수의 오염은 누가 책임지는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환경영향평가나, 예비타당성조사, 문화재지표조사 등 모든 것을 제대로 하지 않고 날림, 졸속으로 처리한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4대강 전체에 16개 보를 설치하기로 되어 있는데 여기에 오염퇴적토가 얼마나 있는지 어떤 위험이 있는지 아무도 모른다"고 지적했다.

4대강 저지특위 집행위원장인 이석현 의원은 "발암물질인 디클로로메탄은 휘발성이 있는 독성이 강한 액체로 동물의 중추신경계를 저하시킨다"고 우려했다.

이 의원은 "국회와 학계, 환경단체 전문가들이 함께 하는 검증위원회를 국회에 만들어서 이러한 위험성에 대한 처리를 하고 넘어가야 한다"며 "이와 같은 심각한 문제를 그냥 넘어가려는 것은 국민건강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김달중 기자 d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