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이' 한효주 "강자에겐 强, 약자에는 弱한 사람"(일문일답)

최종수정 2010.02.19 14:12 기사입력 2010.02.19 11: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MBC 새 월화드라마 '동이'에서 숙빈 역을 맡게 된 배우 한효주가 대작 사극의 타이틀롤을 맡게 된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입게 될 우아한 의상들도 함께 공개했다.

다음은 한효주와 나눈 일문일답
-대작 사극의 타이틀 롤을 맡게 되셨는데, 소감이 어떤지요?

▲부담감이 사실 상당히 큽니다. 워낙 대작이고 동이라는 드라마에서 ‘동이’를 맡게 되었으니 정말 내가 잘해내야 한다는 생각을 해요. 주변에서도 그렇게 말씀하시고 잘하려고 노력하되 너무 욕심을 부리면 화가 되니 묵묵히 열심히, 최선을 다하려 합니다.

-처음 제의를 받고 캐스팅 제의를 수락하실 때의 느낌은 어떤 것이었습니까?
▲처음엔 조금 망설였어요. 사극이라는 장르에 도전 한다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을 느꼈었고 10대부터 50대 나이를 연기해야 한다는 점에서 과연 내가 해낼 수 있을까라는 의문이 들었죠. 하지만 곧 욕심으로 바꿔 섰고 그런 폭 넓은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아야 된다 생각했어요. 또 한 드라마의 타이트롤을 맡는다는 것 자체가 얼마나 영광이에요? 배우 인생에 이런 기회는 흔치 않다는 생각에 도전하는 마음으로 결정했어요.

-한효주 씨가 생각하는 동이, 숙빈최씨는 과연 어떤 인물일까요?

▲어렸을 때 가족을 잃은 아픔이 있지만 꿋꿋이 이겨내고 밝게 살아가요. 모든 고난과 역경을 딛고 다시 일어서는 강인한 면과 총명함, 영조 임금의 어머니로서의 인자함, 자신의 신분을 뛰어넘는 빛이 있었던 것 같아요. ‘동이’는 강자에겐 강하고 약자에겐 한없이 약한 정의로운 사람이에요.

-이병훈 감독은 "한효주는 다양한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다 연기력의 폭이 넓어 ‘동이’의 성공을 이끌 것으로 확신한다. 그동안 한효주에게서 보지 못한 면을 ‘동이’를 통해 많이 보여주겠다"면서 한효주씨에 대한 강한 믿음을 드러냈는데요. 한효주 씨는 이렇게 한효주 씨를 평가하는 제작진과 어떤 교감을 나누셨는지?

▲그렇게 말씀해주신다니 너무 감사해요. 사실 많이 부족하고 또 내가 그걸 느껴요. 그렇기 때문에 열심히 부딪히면서 쓰러지면 일어나고 또 일어나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 처음엔 정말 동이의 입장에서 시작하려해요. 그리고 제작진이 나에게 요구하는 건 딱 한가지더라고요. 웃는 것.

-상대 배역인 숙종, 지진희 씨에 대한 기대감이 있다면요?

▲워낙 주변에서 해주시는 말이 너무 좋은 분이라고, 굉장히 사람을 편안하게 해주신다고 하셔서 촬영장에서 무척 힘이 될 것 같아요. 상대 배우 분들과 항상 즐겁게 촬영하고 싶은 소망이에요.

-해금 연주가 아주 수준급이라는 말이 들리던데 이 외에도 드라마에 본격 투입되기 전에 어떤 준비들을 하셨는지?

▲수준급은 아니고 아직 기본만 배웠어요. ‘동이’ 테마곡이 작곡이 되면 이제 또 그 곡을 연습해야겠지요. ‘동이’를 위한 이병훈 감독님과의 연기수업을 두 달 정도했는데 나에겐 굉장히 자극이 되었고 많이 배웠습니다. 빨리 캐릭터의 감정에 몰입할 수 있는 것, 호흡, 발성 등 테크니컬적인 연기들을 내 안에서 조금 정리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 감독님의 가르침에 감사드려요.

-‘하늘만큼 땅만큼’ ‘일지매’ ‘찬란한 유산’ 등 주연을 맡은 드라마마다 흥행을 했는데요. ‘동이’에 대한 느낌은 어떤지요?

▲솔직히 많은 분들께 사랑받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그만큼 열심히 촬영을 하니까요. 2010년 ‘동이’ 많이 사랑해주세요.


-앞으로 시청할 시청자들에게 부탁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여러분 새해 복 많이받으시구요. 건강하시구 행복하세요. 열심히 연기해서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테니까요. ‘동이’많은 사랑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