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희선-이준기, 김종학PD '신의'로 만날까

최종수정 2010.02.12 12:31 기사입력 2010.02.12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김종학 PD의 '신의'(가제) 주인공으로 배우 이준기와 김희선이 물망에 올랐다.

메디컬 사극 '신의'는 '태왕사신기'를 연출한 김종학PD의 복귀작으로 올해 하반기 방영을 준비 중이다.
김희선 소속사 측은 12일 아시아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신의' 출연은 아직 논의 중이다.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신의'의 제작 관계자 역시 "김희선의 출연은 아직 논의 단계다. 결정된 것은 없다"며 "빠르면 2월말이나 3월초께 출연 확정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남자 주인공으로는 이준기로 논의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방송 한 관계자는 "이준기가 '신의'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준기의 '신의' 출연은 거의 확정적"이라고 전했다.
김희선이 '신의'에 출연 결정이 확실시 된다면 지난 2006년 SBS '스마일 어게인' 이후 4년 만의 안방 복귀다. 김희선과 이준기, 두 배우의 첫 연기 호흡이 성사 될지에 대중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