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김계관 방중, 사전에 알았다"

최종수정 2010.02.11 17:27 기사입력 2010.02.11 15: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용석 기자] 우리 정부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의 방중(訪中)을 사전에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김영선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 부상의 중국 방문에 대해 정부가 사전에 인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어떤 경로를 통해 김 부상의 방중을 통보 받았냐’는 물음엔 “구체적인 외교 협의에 대해 언급하는 건 적절치 않다”며 답변하지 않았다.

한편 마자오쉬(馬朝旭)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김 부상의 방중 둘째 날인 10일 외교부 홈페이지를 통해 “김 부상이 중국 정부의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 중”이라며 “양측은 북.중 관계와 북핵 6자회담 및 공통 관심사항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그의 방중 사실을 처음 공식 확인했다.

이에 앞서 북한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부상과 차석대표인 리근 외무성 미국국장 등은 지난 9일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함께 같은 비행기로 중국 베이징(北京)에 도착했다.
이어 김 부상 일행은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우다웨이 한반도 특별대표를 비롯한 중국 측 6자회담 대표단과 만찬을 겸한 회담을 갖고, 10일엔 중국 외교부 청사로 자리를 옮겨 회담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장용석 기자 ys417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