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서 안드로이드로 '엑소더스' 시작되나?

최종수정 2010.02.09 15:56 기사입력 2010.02.09 08:55

댓글쓰기

마케팅인사이트 설문, 아이폰사용자 30% 안드로이드가 '유망'

[아시아경제 조성훈 기자]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사용률은 아이폰이 월등하게 높았지만 향후 스마트폰 운영체제(OS)에 대한 선호도 전망에서는 안드로이드가 유망하다는 응답이 많았다.

휴대폰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마케팅인사이트(대표 김진국)가 휴대폰 커뮤니티인 세티즌(대표 황규원)과 스마트폰 얼리어덥터 700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실시한 기획조사 결과다.

스마트폰 얼리어덥터들에게 MP3, 사진, 날씨 등 20종(기타 제외)의 애플리케이션을 제시하고 지난 한달 간 사용해 본 것을 모두 표시하게 했다.

그 결과 MP3(86.6%), 사진(81.1%), 날씨(80.9%)의 3개가 80%이상의 경험률을 보였고, 그외 게임(79.4%), 연락처(78.9%)등 9종이 70%이상으로 나타났다.

마케팅인사이트는 전체 20종 중 12개에서 70% 이상의 경험률을 보인 것은 얼리어덥터들이 스마트폰의 활용에 적극적임을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브랜드 별로 보면 아이폰 사용자들의 전체 평균이 상대적으로 높았다. 아이폰은 20종 애플리케이션 중 10종에서 80% 이상의 경험률을 보였다. 반면 옴니아1은 5종, 옴니아2와 ‘기타’는 각각 2종에 머물렀다.

아이폰은 출시가 가장 늦었음에도 지도(93%)와 게임(91.3%)에서 90%대를 경험률을 보인 것을 필두로, 20종 중 13종에서 1위를 차지하며 탁월한 활용성을 과시했다. 이는 아이폰에 소비자가 선호하는 애플리케이션이 많을 뿐 아니라 사용이 편하다는 반증으로 해석된다.

경쟁상대인 옴니아2는 2종(MP3 다운로드, 모바일 명함)에서만 근소한 차이로 타 브랜드를 앞섰다.

응답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OS는 단연 아이폰OS(37.6%)이었으며, 안드로이드(27.3%)와 윈도모바일(21%)이 뒤를 이었다. 하지만 앞으로 가장 많이 사용될 OS로는 과반수(51%)이상이 안드로이드를 지적했으며 아이폰OS는 절반(27.4%)에 머물렀다. 윈도모바일은 12.3%로 한참 밀렸다. 안드로이드의 미래를 더 밝게 본 것이다.

실제 아이폰 사용자들의 30%는 충성심을 버리고 안드로이드로 옮겨 탈 의사를 보였다.

마케팅인사이트 김진국 대표는 “아이폰의 탁월함은 얼리어답터에 의해 증명되었으며, 그 이면에는 옴니아의 안일함을 응징하려는 숨은 동기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들은 다시 아이폰OS의 결점에 주목하며, 유력한 대안으로 안드로이드를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안드로이드가 부족한 1%를 채워줄 수 있다고 느끼면, 이들은 더 매운 비판자 역할을 하거나 머뭇거림 없이 옮겨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종목 수익률 100% 따라하기

조성훈 기자 sear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