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빅뱅, '2010 빅쇼' 1만3000여 노란 물결 속 화려하게 장식

최종수정 2010.01.31 21:45 기사입력 2010.01.31 19:54

댓글쓰기

[사진제공=YG 엔터테인먼트]

[아시아경제 윤태희 기자]그룹 빅뱅이 '2010 빅쇼' 콘서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빅뱅은 31일 서울 올림픽공원 내 체조경기장에서 진행된 '2010 빅쇼(Big Show)-빅뱅 콘서트'를 통해 1만3000여 명의 관객들과 함께 장장 2시간 30여분동안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날 빅뱅은 그룹 무대를 비롯해 개별 솔로 무대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팬들에게 다양한 모습을 어필했다.

1년 만에 멤버 모두가 뭉친 콘서트인 만큼 그룹무대는 팬들을 열광케 하기에 충분했다. 팬들은 노란색 꽃을 연상케 하는 형광봉으로 이들의 무대에 화답했다.

솔로무대로는 승리의 스트롱 베이비(Strong baby)', 태양의 '웨어 유 엣(Where U at)' '웨딩드레스', 탑의 '아무렇지 않은척', 대성의 '솜사탕', 지드래곤의 '하트브레이커(heart breaker)'로 각자 멤버들만의 개성 넘치는 무대로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사진제공=YG 엔터테인먼트]

오프닝 무대를 가진 빅뱅은 각자 팬들에게 인사를 건냈고, 특히 대성은 카라의 '엉덩이춤'을 추면서 "대성이에요"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또 탑은 1년 만에 빅뱅이 한 자리에 뭉친 것 같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날 탑은 "솔로 앨범을 열심히 준비중이다"며 자신의 솔로곡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탑은 뮤직비디오를 통해 그간 그가 보여줬던 허스키한 보이스의 랩과는 달리 일렉트릭 사운드가 가미된 보이스의 랩으로 전보다는 좀 더 가벼우면서도 신나는 곡으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아울러 투애니원이 게스트로 참여해 콘서트의 중반부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데뷔곡 '파이어'를 부르며 등장한 투애니원은 "마지막 날이라 그런지 함성 소리가 엄청나다"고 말한 후 후속곡 '아이 돈트 케어'를 관객들과 함께 부르며 무대를 꾸몄다.
[사진제공=YG 엔터테인먼트]

또 빅뱅은 '빅뱅의 1박2일' 영상을 공개했다. '1박2일'식 영상 편집과 자막과 빅뱅의 음악들로 재미를 선사했다.

탁구와 족구 경기를 통해 탑과 대성이 각각 구멍임을 보여줬고 저녁식사 복불복을 통해서는 브라운아이드걸스 '아브라카타브라'의 시건방춤, 카라 '미스터'의 엉덩이춤으로 팬들의 눈을 즐겁게 했다.

빅뱅은 곡 '코리안 드림(Korean Dream)' 무대에서 팬들과 좀 더 가까이 하고자 이동식 크레인, 와이어 등을 타고 공연장 곳곳을 누볐다.

빅뱅은 "사랑하고 좋아하는 여러분들과 함께 즐길 수 있어서 기분 좋은 하루인 것 같다. 지난 한 해에는 각자 개인 활동을 하느라 여러분들과 함께 하지 못했다. 1년이 지났는데도 여러분이 이렇게 계셔서 고맙다. 저희 음악 듣고 보시면서 항상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마지막 무대로 '마지막인사'를 통해 이날 콘서트를 마무리한 빅뱅은 팬들의 요청에 힘입어 앙코르 공연으로 '붉은 노을' '거짓말'을 열창하며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했다.

한편 이번 '빅쇼'에는 공연수익금 일부와 3일간 현장에서 모인 팬들의 정성어린 성금과 멤버들의 성금으로 아이티 난민 돕기에 동참한다.
[사진제공=YG 엔터테인먼트]


윤태희 기자 th20022@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