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묘지로 쓰이는 국토면적은 ‘한해 여의도의 57%’

최종수정 2010.01.28 10:30 기사입력 2010.01.28 10:2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양낙규 기자]한해 묘지로 잠식되는 국토가 여의도 면적의 57%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가족부는 지난 2008년 사망한 24만6천113명 가운데 공설묘지 등에 매장된 사람은 9만3693명으로 묘지면적은 모두 4.8㎢(146만평)로 추산된다고 28일 밝혔다.

묘지 면적은 공설 및 법인, 개인, 가족, 종중 묘지가 1기당 30㎡, 미신고 묘지가 60㎡를 쓴다고 가정해 계산됐다.

이같은 묘지면적은 여의도 면적(8.4㎢)의 57%에 이르는 셈이다.

또 현재 전국에 2000만기로 매장 묘지가 산재해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2008년 화장률이 61.9%에 이르는 등 화장문화가 확산되고 있지만 아직도 묘지증가에 따른 국토잠식, 환경훼손 문제가 심각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복지부는 오는 2011년 전국 단위의 묘지실태 조사에 앞서 2월부터 5월까지 경기 안산시, 충북 옥천군, 전북 장수군, 경남 남해군, 전남 장흥군 등 전국 5개 지역에서 묘지시범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조사대상지역 내 모든 묘지에 신고 협조용 안내판을 설치하고 가족관계 등록자료나 지적 및 납세정보 등을 통해 사망자와 연고자 관련 사항도 조사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특히 이번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묘지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한시적 매장제도 적용도 본격화할 방침이다.

한시적 매장제도는 설치기간을 최대 60년으로 정하고 기간이 끝나면 분묘 시설물을 철거하고 매장된 유골을 화장하거나 봉안하도록 하는 제도다.

[성공투자 파트너]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선착순 경품제공 이벤트

양낙규 기자 if@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