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톱밥서 '친환경 퇴비' 돈줄 캐낸다

최종수정 2010.01.25 10:21기사입력 2010.01.25 10:21

정림산업, 오물처리 비용 부담 줄인 설비 첫선…올해 12억 이상 매출 기대

정림산업(대표 김창호)에서 선보인 톱밥ㆍ퇴비 자원화 설비는 주방철거시 나오는 싱크대 목재를 재활용해 톱밥을 생산하고 이를 퇴비로 이용하는 방식이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폐목재 재활용 톱밥을 합법적으로 이용해 축산농가에서 친환경 퇴비원료로 사용하면서 오물 처리 비용 부담도 덜 수 있는 자원화 설비가 선보였다.

정림산업(대표 김창호)에서 선보인 톱밥ㆍ퇴비 자원화 설비는 주방철거시 나오는 싱크대 목재를 재활용해 톱밥을 생산하고 이를 퇴비로 이용하는 방식이다.

특허등록된 퇴비 제조방법으로 농가의 축산분뇨 발생으로 인한 처리 비용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농업기술원을 통해 퇴비인증서도 받은 상태다.

또 기존 순수 원목을 이용한 톱밥이나 제오라이트 등의 재료를 사용하지 않고 폐목재와 돈분을 주원료로 해 퇴비를 만들기 때문에 제조비용을 낮출 수 있어 농가에서도 보다 싼 가격에 사용할 수 있다.

톱밥의 품질도 우수하다. 기존 시중에서 사용하고 있는 톱밥은 원료 자체에 수분을 보유하고 있어 오물 흡수성이 떨어지지만 싱크대 목재로 만든 톱밥은 수분이 거의 없기 때문에 흡수성이 뛰어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이와 함께 기존에 톱밥을 생산하려면 산림을 훼손해야 했지만 톱밥ㆍ퇴비 자원화 설비는 그럴 필요가 없기 때문에 환경도 보존할 수 있다.

김창호 대표는 "축산분뇨를 해양투기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오물 처리에 들어가는 비용의 30~40% 정도를 줄일 수 있다"며 "유기농법 선호로 화학비료가 아닌 퇴비 사용량이 갈수록 늘어나는 가운데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정림산업에서 생산하는 톱밥은 가정에 발생하는 생활계폐기물(폐기물 관리법)로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제2조 제2항)에 따라 허가를 얻어 생산한다.

올해 본격적으로 자원화 설비를 가동해 전국의 축산농가에 톱밥 및 퇴비를 공급할 계획이다. 친환경 퇴비 사용농가를 확대해 가축의 생활 환경 개선 및 질병 예방에 앞장서고 회사 수익도 늘린다는 목표다.

올 한해 자체 생산하는 톱밥과 퇴비 판매로만 12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퇴비의 경우 과수, 작물, 채소, 묘목용으로도 용도를 다양화해 판매할 계획이다.

또 양질의 퇴비제품을 본격 생산해 전국의 단위농협과 계약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현재는 각 단위농협에서 퇴비공장들을 가동하고 있지만 주 원료인 톱밥은 구매해 수급하는 방식으로 계약체결이 늘어날 경우 안정적인 판로 확보가 가능하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김 대표는 "특허기술을 통해 양질의 퇴비를 지속적으로 대량 생산할 수 있어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다"며 "톱밥과 퇴비 판매 외에도 폐목재 수거, 돈분 처리 등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아시아경제 추천뉴스

루머앤진실

[슈넬생명과학] 003060슈넬생명과학 "감자 계획 확정된 바 없다"
슈넬생명과학이 감자를 계획하고 있다는 시장의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