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휘트니 휴스턴, 2월 첫 내한공연

최종수정 2010.01.07 10:35 기사입력 2010.01.07 09:1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미국 여가수 휘트니 휴스턴이 10년 만에 갖는 정규 월드투어의 일환으로 다음달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

7일 현대카드 측에 따르면 휘트니 휴스턴은 2월 6일과 7일 오후 7시에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현대카드 슈퍼콘서트Ⅷ-휘트니 휴스턴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

슈퍼콘서트(Super Concert)는 현대카드만의 차별화된 초대형 공연 프로젝트로 비욘세와 빌리 조엘을 비롯한 팝 스타와 플라시도 도밍고, 빈 필하모닉 & 조수미 같은 클래식 음악가 등 전 세계 최정상의 아티스트만을 엄선해 공연을 선보여왔다.

슈퍼콘서트의 8번째 주인공인 휘트니 휴스턴은 1985년 데뷔 이래 그래미상 6회 수상과 누적 음반판매량 1억 7000만장에 빛나는 전설적인 팝의 디바다.

휘트니 휴스턴은 뛰어난 가창력으로 ‘세이빙 올 마이 러브 포 유(Saving All My Love For You)’와 ‘그레이티스트 러브 오브 올(Greatest Love of All)’, ‘아이 윌 올웨이스 러브 유(I Will Always Love You)’ 등을 전세계적으로 크게 히트시켰다.
특히 국내에서는 직접 주연까지 맡은 영화 '보디가드(Bodyguard)' OST로 120만 장이라는 국내 팝 음반 역사상 최고의 음반판매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해 9월 7년간의 오랜 침묵을 깨고 발표한 컴백앨범 '아이 룩 투 유(I Look To You)'로 화려하게 부활한 휘트니 휴스턴은 빌보드 앨범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하며 건재를 과시한 바 있다.

휘트니 휴스턴은 10년 만에 여는 정규 월드투어인 ‘나싱 벗 러브 월드 투어(Nothing but Love World Tour)’의 첫 무대를 현대카드 슈퍼콘서트로 결정하고 일본, 호주, 유럽으로 이어지는 전체 투어 일정을 확정했다.

이번 슈퍼콘서트에서 휘트니 휴스턴은 특유의 유려한 보컬이 빛나는 발라드부터 미디엄 템포의 댄스곡까지 다양한 히트곡을 국내 팬들을 위해 새롭게 편곡해 들려줄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슈퍼콘서트는 휘트니 휴스턴이 오랜 공백을 깨고 선보이는 월드투어의 첫 무대라는 점에서 매우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며 “전설의 디바가 선물하는 생생한 음악적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고경석 기자 kav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