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다 두번째 콘서트 대성황 'SES도 다시 뭉쳤다'

최종수정 2009.12.31 12:14 기사입력 2009.12.31 12:14

댓글쓰기

바다 콘서트 '바라콘'

[아시아경제 고재완 기자]가수 바다가 지난 30일 성균관대 새천년 홀에서 열린 두 번째 콘서트 ‘바라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콘서트는 750석 규모에서 열렸지만 팬들이 현장에 한꺼번에 몰리는 바람이 현장판매 티켓이 부족한 상황까지 벌어졌다. 콘서트 관계자는 "어쩔수 없이 서서보시는 관객분들이 생겼다. 죄송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바다 콘서트 '바라콘'

바다는 일주일 전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공연 당일까지 링거을 맞아가면서 콘서트 준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특히 공연 도중 슈와 유진이 등장하는 이벤트를 벌여 눈길을 끌었다. 바다와 유진, 슈는 "우리 옛날처럼 인사해볼까"라며 "안녕하세요 SES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슈는 한 관객이 눈물을 흘리자 "한분이 울어요"라고 말했고 바다가 "혹시 SES가 뭉친 것이 마음에 안드세요"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이들은 '꿈을 모아서'와 '너를 사랑해'를 메들리로 불러 SES시절을 떠올리게 하기도 했다.

이번 콘서트에서 바다는 연인들의 사연을 읽고 조언해주는 코너도 마련한 후 'unforgettable(언포게터블)', ‘비가’, ‘애인 있어요’, 'Tell me‘, 싸이의 ‘연예인’, 'kiss me', 'I'm your girl', ‘Just a feeling', 'Mad(매드)', 'Honesty', ‘여자는 울고’, 'VIP', '달리기', 'Maria' 등 총 23곡을 특유의 가창력으로 소화해냈다.

한편 31일 2, 3회 공연에는 특별한 이벤트까지 마련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콘서트에서는 프러포즈 공연을 관람하는 연인들을 추첨해 200만원 상당의 로띠주얼리 커플 반지를 선물하는 이벤트를 연다.
바다 콘서트 '바라콘'


고재완 기자 star@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