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기극복DNA]신한은행장 "글로컬라이제이션으로 아시아 1등 달성"

최종수정 2009.12.16 14:03 기사입력 2009.12.1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성호 기자]신한은행의 해외진출 DNA는 '글로컬라이제이션'

신한은행의 위기극복 DNA는 '글로벌 리테일시장 진출'이었다. 이 DNA가 담고 있는 핵심정보가 바로 '글로컬라이제이션(글로벌+현지화)'다.

지금까지 한국계 은행들의 해외영업이 주로 해외에 진출해 있는 한국계 기업이나 교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영업이었다면 신한은행의 해외진출은 현지화에 초점을 맞췄다는 데 차별점이 있다.

이백순 신한은행장
이백순 신한은행장은 "신한은행이 다른 은행에 비해 해외시장에 높은 성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은 베트남과 인도, 중국 등 성장가능성이 높은 지역에 조기 진출해 시장을 선점한 상태에서 현지화를 목표로 한 영업전략을 전개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 행장은 절대 성급하게 서두르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이 행장은 "신한은행이 '리딩 지역 은행(Leading Regional Bank)'로의 도약을 위해 서두르기 보다는 차근차근 목표를 향해 다가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강화된 현지법인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현지 조달과 현지 고객 확보 등을 통한 현지화 역량 제고에 주력하고 동시에 차별화된 마케팅 기법과 고객관리 노하우, 리스크 관리 등 신한은행의 핵심역량이 해외네트워크에 충분히 전파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심이다.

이를 위해 이 행장은 "본점의 지원과 관리기능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현지영업 등 자율성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자율권을 부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으로도 신한은행은 일본과 중국, 미국 등 전략적 중요도가 높은 지역과 베트남, 인도 등 성장성이 높은 이머징 마켓 지역에 중점을 두면서 신한은행의 최고성과를 이들 지역에 접목시키고 글로벌 역량 강화를 통해 핵심시장내에서 최고의 성과를 내도록 도약할 방침이다.

박성호 기자 vicman1203@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