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승환 "내 정서는 20세쯤에 멈춰 있다"

최종수정 2009.12.09 12:37 기사입력 2009.12.09 12: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경석 기자]가수 이승환이 "나는 정서가 20세쯤에 멈춰 있는 것 같다"고 말해 화제다.

올해로 데뷔 20주년을 맞은 이승환은 최근 MBC '음악여행 라라라'에 처음으로 출연해 MC 김창완과 대화를 나누던 중 자신의 별명이 '중년 오덕후(한 분야에 대해 마니아보다 더 심취해 있는 사람을 이르는 일본어 오타쿠의 한국식 속어)'라고 소개하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서 영화·만화·게임 등에 나오는 캐릭터를 축소, 재현한 인형인 피규어 수집에 푹 빠져있다고 고백하며 젊은 감성을 유지하는 비결에 대해 "정서가 20세쯤에 멈춰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승환은 이번 '라라라' 방송에서 신곡 '좋은날Ⅱ'부터 20년 전 데뷔앨범 수록곡 '기다린 날도 지워질 날도', 명곡 '천일동안' 그리고 '그대가 그대를' 등 자신의 20년 음악인생을 총결산하는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제작진은 "이승환이 콘서트 못지않은 열정의 무대매너와 라이브를 선보여 녹화현장에 있던 전 스태프들의 감탄을 샀다"고 전했다.
한편 이승환이 출연한 '음악여행 라라라'는 9일에서 10일로 넘어가는 오전 0시 35분 방송된다.

고경석 기자 kave@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