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통령과의 대화]李대통령 "부처간다고 연기군에 도움안돼"

최종수정 2009.11.27 23:04 기사입력 2009.11.27 23:0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이명박 대통령은 27일 가진 대통령과의 대화에서 "연기군수와 연기군민들이 감정적으로 생각하면 (그 반발이) 이해가된다" 면서도 "원안을 보고 판단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토론 중간에 연결된 유한식 연기군수가 "세종시는 정부가 정책일관성을 갖고 원안대로 추진해야 한다"는 질문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유한식 충남도 연기군수는 “연기군민은 세종시 수정방침에 분노하고 있다”며 “여야가 합의해 법을 만들었고 헌재의 합헌결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이 10여차례 국민에 세종시 추진을 약속했는데도 이제와 세종시 추진방안을 수정하면 어떻게 국민이 대통령을 밑겠는가”라고 “원안추진은 정책의 일관성에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이 대통령은 이에 대해 "행정부처가 이전돼도 주민들이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면서 "기업이 많이 들어가면 기업이 고용할 때 피해를 입은, 보상을 적게 받은 주민들, 젊은이들에게 (취업)기회가 오히려 더 생긴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그러나 감정적으로 생각하면 내가 그 입장이 되더라도 이해가된다"고 했다. "행정수도가 온다고 했다가 반쪽이 됐다가 다른 것으로 한다고 하니 주민 입장에서는 다 집어치우고 원안대로 해야 된다고 생각할 것이다"고 했다
이 대통령은 "연기군수도 그런 주민들의 입장을 배려할 수 있다. 군수도 주민 투표에 의해서 뽑혔으나 나라를 걱정해야 된다"면서 "무엇이 주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것인지 주민과 정부 입장을 검토해 무엇이 더 도움이 될지 판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은 "주민들을 위하는 길 특히 소액 보상을 받은 주민들을 위하는 방안에 대해 총리실에서 검토하고 있을 것이다"고 전하면서 "거기 계신분(현장연결된 연기군민들)들도 정부 안을 보고 그 때가서 판단해도 된다. 정부 방침을 기다려도 된다. 충분히 여러분들 마음을 알고 심정을 이해한다"고 거듭 이해와 양해를 구했다.

한편, 이날 방송현장 화면에 비췬 연기군민들은 머리에 붉은 띠를 두르고 '행정도시 원안추진'등을 적은 피켓을 들면서 세종시 원안 추진을 요구했다.

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