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4대강-영산강 선긋기 "왜 하필 영산강에서…"

최종수정 2009.11.23 11:05 기사입력 2009.11.23 11: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민주당이 23일 이명박 대통령이 4대강 사업 기공식을 영산강에서 실시한데 대해 맹비난했다.

당 소속 자치단체장들이 영산강 기공식에서 정부의 4대강 정책에 힘을 실어주는 발언을 한데 이어 지역 의원들도 영산강 문제를 별도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자 자칫 당내 갈등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판단, 조기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정세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4대강 사업 중 영산강은 그 예산규모가 14.5%에 불과하다"면서 "왜 하필 대대적으로 영산강에서 기공식과 대통령이 가고 공영방송이 생중계하는 저의가 무엇인가. 온당한 것인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성토했다.

정 대표는 "4대강 사업과 세종시 백지화에 대통령이 정말 확신과 자신이 있으면 야당대표와 TV토론을 통해 시시비비를 가려볼 의향은 없는지 묻고 싶다"면서 "맞장 토론할 용의가 있다면 정식으로 토론을 제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4대강 사업의 중심무대는 낙동강인데 영산강에서 기공식을 했다"면서 "영산강에 대통령이 참석하고 공영방송이 생중계하는 것은 명백한 정치 쇼고 정치 이벤트"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당 소속 자치단체장들의 잇단 영산강 사업 찬성발언에 대해서도 "지방의 자치단체장은 지역개발사업과 청와대에 약할 수밖에 없다"고 감싸면서 "시도지사를 앞장세워서 야권을 분열시키고, 호남민심 호도하기 위한 정치 쇼는 적절치 않다"고 여권을 비판했다.

박주선 최고위원은 "지금 정부의 영산강 살리기 사업은 한반도 대운하 사업의 전초사업 자체"라면서도 "영산강 살리기 사업을 하지 말라는 것이 아니라 공사 내용을 수정하고 기존의 하천 정비사업 예산 범위 내에서 공사가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