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친박계 중진들 "세종시 논쟁 휴전하자"

최종수정 2009.11.11 12:01 기사입력 2009.11.11 12: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달중 기자] 친박계 중진 의원들이 11일 세종시 논쟁 휴전을 제안해 주목된다.

세종시 원안 수정 논란을 둘러싼 친이-친박계 간 갈등이 심화되면서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전날 친이계 핵심 의원들이 박근혜 전 대표를 겨냥한 공세 수위를 낮추기 시작한데 이어 친박계도 상호 공방을 잠정 중단하겠다는 의지로 화답한 것으로 풀이된다.

친박계 이경재 의원은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세종시 대안에 대해서 이런저런 보도들이 나오고 있는데 그 내용들이 다 그대로 간다면 감당하기 어려운 내용도 있다"고 지적하면서 "정부안이 나올 때까지 기대를 부풀리는 논의는 금물"이라며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요즘 본회의장에 있어보면 조마조마하다. 좀 자제했으면 좋겠다"며 "서로 자극하지 말고 휴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박계 이해봉 의원도 "정부안이 나올 때까지 모두 입을 닫아야 한다"며 "서로 자극하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영선 의원은 "온통 세종시에 관한 이야기뿐인데 세종시 이외에 다른 지역의 발전도 시급하고, 그 지역의 발전을 위한 방안들도 추진되어야 한다"며 "당에서 책임지고 세종시 이외 다른 지역 발전 방안을 추진해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정몽준 대표는 "세종시 당내특위는 수정안을 만들기 위한 특위가 아니냐 하는 이야기가 있는데 그렇지 않다"며 "여기에는 원안그대로 가야 한다고 하는 분들도 참여하게 된다"고 친박계의 세종시 여론수렴 특위 참여를 독려했다.

세종시 특위원장인 정의화 의원은 "서로 자극하는 발언들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 특위는 수정안을 만드는 특위가 아니다"고 강조, 수정안을 위한 특위 구성을 비판해온 친박계의 우려를 일축했다.

정 의원은 "없어져야 할 친박·친이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데 유감스럽다"면서 "특위를 하는 동안에 이런 말이 없어지도록 잘 해보겠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