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성부, 내년 1월 여성가족부로 화려하게 재출발(종합)

최종수정 2009.11.03 17:19 기사입력 2009.11.03 17: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여성부가 내년 1월부터 가족과 청소년 업무를 포괄하는 여성가족부로 확대 개편될 전망이다. 현 정부 출범 당시 정부 조직개편에 따라 존폐 위기에까지 내몰렸던 여성부가 약 2년 만에 화려하게 부활하는 것이다.

이명박 대통령은 3일 가족해체, 저출산, 다문화가정 등의 문제와 관련, "가족과 청소년 등 여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정책을 여성부에 이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서울 올림픽펜싱경기장에서 열린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창립 50주년 기념식 및 제45회 전국여성대회'에 참석, 저출산의 극복과 건강한 가정의 가치정립을 위한 여성계의 노력을 주문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통령의 이러한 언급에 따라 여성부의 확대개편은 사실상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9.3 개각 당시 백희영 서울대 교수라 여성부장관에 임명된 뒤 가족 및 청소년 업무가 여성부로 이관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한나라당은 이와 관련, 여성부를 여성가족부로 확대개편하고 보건복지가족부는 보건복지부로 개편하는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야당인 민주당이 과거 여성부 폐지에 반대했던 점을 감안하면 이번 정기국회에서 관련 법안의 통과는 거의 확정적이다.
김은혜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 "가족 해체와 다문화 가족 문제 등 현안에 대해 보다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여성부가 좀 더 종합적인 가족 정책을 수립하고 수행할 필요가 있다"면서 "부처간 업무 조율이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당·정·청이 다양한 의견 수렴을 거쳐서 이 방안에 대해서 논의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개정 법률안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에는 이르면 내년 1월부터 시행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서 그동안 여성의 지위향상 및 국가 발전에 기여해 온 각계 여성 지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면서 "지난 50년의 성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여성들이 많다. 일과 가정의 양립 지원 등 여성발전을 위하여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아울러 여성을 비롯한 서민부담을 덜기 위하여 보금자리 주택, 사교육비 절감, 보육비 지원, 미소금융 등 다양한 정책들을 꾸준히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와함께 "최근 성공적인 경제위기 대처 등으로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이 인정받고 있는 만큼 국격에 걸맞는 책임이 요구된다"면서 "기후변화에 대응한 저탄소 녹색성장의 일환으로 여성계가 에너지 절약 및 녹색생활실천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