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노 팬티' 노출 방송 사고

최종수정 2009.10.01 14:08기사입력 2009.10.01 13:24


[아시아경제 이진수 기자] 미국 FOX 채널의 리얼리티 쇼 ‘유 캔 댄스’에서 초대형 방송 사고가 터졌다.

‘유 캔 댄스’는 인기 서바이벌 리얼리티 쇼로 끼 있는 남녀 출연자가 다양한 장르의 댄스에 도전해 우승자를 가리는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뉴욕 데일리 뉴스에 따르면 29일 한 여성 출연자가 심사위원으로부터 호평 받고 바닥에서 뒹굴며 기뻐 어쩔 줄 몰랐다.

문제는 하얀 드레스 속이 훤히 드러난 것. 그것도 노 팬티였다.

이를 느린 화면으로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에 전광석화처럼 번졌다.

‘유 캔 댄스’는 녹화 방송 프로그램이다. 편집 없이 그대로 방송한 점에 대해 의심이 드는 것은 그 때문이다.

‘유 캔 댄스’의 기획을 맡고 있는 나이즐 리트고는 “방송되고 나서야 알게 됐다”고.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Today Click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