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뉴질랜드 해변 '누드 결혼식' 화제

최종수정 2009.09.27 16:25기사입력 2009.09.27 15:38

뉴질랜드의 해양 휴양지 베이 오브 아일랜드에서 열린 '누드 결혼식'이 화제다.

뉴질랜드의 24시간 뉴스채널 3news는 24일 뉴질랜드의 한 커플이 신체 중요 부위만 가린 채 해변에서 '누드 결혼식'을 올렸다고 보도했다.

뉴질랜드 캔터베리 출신의 체리 테일러 군과 쉐인 카슨 양은 턱시도와 웨딩드레스 대신 자연 그대로의 모습으로 50여 명의 하객들 앞에서 '아찔한 결혼식'을 감행했다.

이들은 뉴질랜드의 한 라디오 방송사가 10만 달러의 상금을 내걸고 진행한 이벤트에 지원해 당첨됐다.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