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동건·유재석·전도연·김태희 등 개인정보 유출

최종수정 2009.09.22 22:20기사입력 2009.09.22 22:19


[아시아경제신문 임혜선 기자]장동건, 유재석, 비, 김태희, 전도연 등 연예인 30여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MBC '뉴스데스크'는 유명 연예인 30여명과 2만여 명의 개인 정보를 유출시킨 21세의 콜센터 직원 천 모씨가 22일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뉴스데스크'에 따르면 천 씨는 지난 2007년 7월부터 9개월 동안 유재석, 장동건, 탁재훈, 김태희, 정형돈, 전도연, 한효주, 심형래, 고(故) 정다빈 등의 휴대전화와 주민번호 그리고 집 주소를 빼돌렸다.

천 씨가 연예인들의 개인정보를 이용, 포인트 적립 카드로 물건을 구입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천 씨는 특히 고인이 된 연예인 명의를 주로 사용했다고 말해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은 천 씨에 대해 전자상거래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