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BK투자證, 한신평 신용등급 'A+' 획득

최종수정 2009.09.14 09:52 기사입력 2009.09.14 09:52

댓글쓰기

-업계 9위, 동양종금·메리츠·한화증권보다 신용등급 높아

IBK투자증권(사장 이형승)이 영업 개시 1년 여만에 신용등급 A+를 받으며 증권업계의 '무서운 신인'임을 증명해 냈다.

IBK투자증권은 국내 3대 신용평가사 중 하나인 한국신용평가로부터 기업신용등급 A+를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A+등급은 동양종금·메리츠·한화증권 등 중대형 증권사보다 높은 신용등급으로 49개 국내 증권사 중 10위권 수준이다. 지난해 신설된 증권사 중 A+기업신용등급을 획득한 곳은 IBK투자증권이 유일하다.

이형승 IBK투자증권 사장은 "지난해 7월 29일 영업 개시 이후 1년 남짓한 짧은 업력에도 불구하고 기존 중견 증권사와 같은 신용등급을 획득했다"며 "적극적인 영업활동으로 기업가치를 높여 향후 1~2년내 대형사 수준의 신용등급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IBK투자증권은 A+등급을 획득함으로써 회사채 발행시 46bp(7.01%→6.55%) 금리 인하 효과 및 차입처·차입한도 확대 등 재무 안정성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투자자에 대한 대외 신인도 제고, 평판리스크 감소에 따른 영업 역량 확대 등 부수효과도 기대된다.
이번 평가에서 IBK투자증권은 적극적인 영업 인프라 구축에 이은 조기 흑자 전환으로 중장기적인 이익창출 능력과 우수한 재무적 완충력을 확보한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받았다.

한신평은 평가보고서에서 "신설법인이지만 유상증자 성공에 따른 재무안정성 개선, 2008년 4분기 흑자전환 이후 분기별 실적개선 추이, 대주주인 중소기업은행의 지원의지를 감안한 우수한 재무적 탄력성 등이 높이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이솔 기자 pinetree1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