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예 홍종현, '맨땅에 헤딩'서 정윤호와 연기 호흡

최종수정 2009.08.27 14:36 기사입력 2009.08.27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신문 문용성 기자]모델 출신 홍종현이 동방신기 정윤호와 연기 호흡을 맞춘다.

모델로 데뷔해 영화 '쌍화점', '바다 쪽으로 한 뼘 더' 등에 출연하면서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져온 홍종현은 최근 정윤호와 아라가 주인공으로 나서 화제가 된 MBC 새 드라마 '맨땅에 헤딩'에 캐스팅됐다.

'맨땅에 헤딩'은 가슴에 응어리진 한을 품은 뜨거운 남자 차봉군(정윤호 분)과 모든 걸 가졌지만 제 힘으로 꿈을 이루고 싶은 강해빈(아라 분) 사이의 끊임없는 오해와 착각이 거듭되면서 펼쳐지는 티격태격 로맨틱 러브 스토리이자 축구팀의 에피소드가 담긴 스포츠 드라마다.

정윤호, 아라 외에도 이상윤과 이윤지가 출연하는 이 드라마에서 홍종현은 축구팀 주장이자 골키퍼 홍경래 역을 맡았다. 극중 주인공 차봉군을 못마땅해하며 처음에는 갈등을 겪지만 후반부로 갈수록 든든한 팀워크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홍종현은 처음 '맨땅에 헤딩'의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의 핫 이슈로 떠오르기도 했다. 183cm의 훤칠한 키에 조그마한 얼굴 때문에 '훈남 모델'로 손꼽히며 궁금증을 불러일으킨 것.
이에 홍종현은 "드라마 촬영은 처음이라 많이 긴장된다. 스포츠를 다루는 드라마여서 즐겁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 좋은 스태프들, 연기자들과 함께 해서 영광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홍종현의 첫 드라마 데뷔작 '맨땅의 헤딩'은 내달 9일 첫방송 예정이다.

문용성 기자 lococo@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