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현대자동차 '8월 엔지니어상' 수상

최종수정 2009.08.11 07:40기사입력 2009.08.11 07:40

김홍민 수석연구원 국내최초 전륜 6속 자동변속기 개발

교육과학기술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10일 ‘이달의 엔지니어상“ 8월 수상자를 선정했다. 수상자는 대기업 부문 현대장동차 김홍민 수석연구원과 중소기업 부문 수상자인 바텍 박재윤 이사다.

현대자동차 김홍민 수석연구원은 국내 최초로 세계최고 수준의 전륜 6속 자동변속기 개발해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 기여했다. 또, 순수 독자기술로 동력성능, 연비, 변속감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전륜 6속 자동변속기 개발함으로써 2015년 까지 약 5조 8천억원의 수입대체 효과가 예상되는 등 세계 일류 자동차로 도약하기 위한 기반 기술을 마련했다.

(주)바텍 박재윤 이사는 세계 최초로 파노라마와 CT가 동시 구현되는 의료용 디지털 엑스레이 복합기를 개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세계 최초로 파노라마와 CT, 세팔로(Cephalo)가 하나의 장비에서 구현되는 치과용 엑스레이 복합기를 개발함으로써 치과용 엑스선 장비분야에서 국내 85%의 시장점유율을 달성함은 물론, 선진국 시장에서 상위권 시장점유율을 차지하는 등 국내 의료기기산업 발전에 공헌했다.

‘이달의 엔지니어상’은 산업현장에서 기술혁신을 통해 국가경쟁력 및 산업 발전에 기여한 엔지니어를 발굴·포상하며 2002년 7월부터 시상해오고 있다. 또 매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엔지니어 각 1인을 선정,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상과 트로피,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김홍민 수석연구원


(주)바텍 박재윤 이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네티즌의견 0개가 있습니다.
댓글쓰기

이 시각 주요정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