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형오 "이런 국회라면 의장 오래 하고 싶지 않다"

최종수정 2009.08.05 11:20 기사입력 2009.08.05 09:41

댓글쓰기

최소한의 예의와 규칙을 위해 힘 바칠 것

김형오 국회의장은 4일 "국회가 최소한의 예의와 규칙을 지키고 폭력없는 국회가 되도록 힘 바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 게시판 답글을 통해 "지금 나에 대한 공격은 다분히 선동적이고 책임을 뒤집어 씌우기 위한 정치공세"라며 이와같이 밝혔다.

그는 미디어법 직권상정이 김 의장의 인생과 정치역정에 오점을 남겼다며 의장직 사퇴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선 "저도 이런 국회의 수장직을 오래 하고 싶지 않다.저의 의장직 사퇴가 문제의 해결책이라면 그리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타협 불가능한 것이 아닌데도 이렇게 돼 버린 것은 우리 국회의 정치력 부족이라고 할 수 밖에 없다"며 "국회 일을 재판정으로 가져가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못하며, 모든 국회 구성원들이 고개 숙여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에 들어와서 워낙 험한 꼴을 많이 보고, 많이 당했기 때문에 왠만한 비방이나 모함에는 흔들리지 않는다" 며 "그러나 부족한 저 자신을 항상 달래고 추스리며 나가려 한다"고 덧붙였다.

양혁진 기자 y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행운의 숫자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