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주니어, '슈퍼쇼 투'를 통해 패기와 관록 과시

최종수정 2009.07.19 10:55 기사입력 2009.07.18 23:10

댓글쓰기

[사진제공=SM 엔터테인먼트]

[아시아경제신문 윤태희 기자] 슈퍼주니어가 두 번째 단독 콘서트를 통해 패기와 관록의 무대를 선사했다.

슈퍼주니어는 18일 오후 6시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내 펜싱경기장에서 6500여명의 팬들에게 즐거움을 안겨줬다. 슈퍼주니어의 아시아투어 공연 '슈퍼쇼 투'(The 2nd ASIA TOUR SUPER SHOW II)의 서울 공연에서 개인기는 물론 유닛 무대로 색다른 매력을 드러내기도 했다.

팬들이 흔드는 파란 야광봉의 물결은 또 다른 재미를 줬다.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우주에서 귀환하는 신비로운 인트로 영상으로 공연은 시작됐다.

이날 공연은 '업그레이드 신출귀몰'이라는 콘셉트에 맞게 슈퍼주니어의 멤버들이 공연장 곳곳에 출몰했다.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공연장 곳곳에서 등장해 2집 앨범 수록곡 '갈증'을 부르며 등장했다. 이어 'U'와 '너라고'를 연속으로 부르며 남성미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이어 슈퍼주니어는 카툰 영상을 배경으로 만화책 속에서 나온 주인공들처럼 3집 수록곡 '그녀는 위험해'로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짧지만 강렬한 춤동작과 멘트 한마디로 자기 소개를 마친 멤버들은 '엔젤라' '미라클' '디스코 드라이브' '댄싱 아웃' 등을 통해 팬들과 함께 했다.

성민의 피아노 연주로 시작된 개별 무대는 각 멤버들의 색다른 모습을 마음껏 펼쳐 팬들을 즐겁게 했다.

려욱은 크랙 데이비드의 '인섬니아'를 부르며 여성 백댄서와 함께 섹시 댄스를 선보였고, 동해는 자신이 직접 작사, 작곡한 신곡 '뷰티풀'을 은혁과 커플 댄스로 소화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슈퍼주니어는 화려한 퍼포먼스로 즐거움을 선사하기도 했다. 특별무대에서 소녀시대의 '지'를 부르며 등장한 멤버들은 소녀시대를 그대로 재현하면서도 각자의 코믹한 모습으로 변신했다. 특히 희철이 변신한 희시카(제시카 역할)는 실제 제시카를 연상케 했다.

이날 콘서트는 대형 LED스크린과 특수 무대장치 등을 통해 다채로운 영상과 공연모습을 생생하게 전달했고, 멤버 각각의 새로운 음악적 색깔을 담은 개별 무대, 슈퍼주니어-K.R.Y, 슈퍼주니어-T, 슈퍼주니어-M 등 유닛 무대 등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이번 서울공연은 오는 19일 같은 장소에서 한 차례 더 열리며 도쿄, 베이징, 상하이, 방콕, 타이페이 등 아시아 8개 도시에서 총 15회에 걸쳐 펼쳐진다.
[사진제공=SM 엔터테인먼트]


윤태희 기자 th20022@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